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악성뇌종양 교모세포종, 맞춤형 치료 가능성 제시
입력 2016.06.07 (05:45) 사회
국내 연구진이 해외 연구진과의 협력 연구를 통해 뇌종양 중 가장 악성으로 분류되는 교모세포종 환자의 유전체 진화 패턴을 분석했다.

보건복지부는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 남도현 교수팀이 미국 콜롬비아 대학의 라울 라바단 교수팀과 함께 교모세포종 환자의 유전체 진화 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학술지 '네이처 지네틱스'에 게재했다고 오늘(7일) 밝혔다.

교모세포종은 방사선, 항암제 치료에 대한 저항성이 매우 높아 치료가 어려우며, 표준적인 항암 치료를 받아도 유전체가 진화해 암이 재발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연구진은 한국과 미국, 일본, 이탈리아의 114명 환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63%에서 암이 재발한 뒤 유전형 타입이 변했고 15%에게는 과돌연변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환자 중 11%에게서는 추가적인 'LTBP4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관찰됐는데, 환자의 나쁜 예후는 이 부분과 관련이 있음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LTBP4 유전자가 재발성 뇌종양 치료의 신규표적으로 입증된 만큼 이를 타깃으로 하는 면역치료 및 표적치료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며 "이를 통해 맞춤치료의 가능성을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 악성뇌종양 교모세포종, 맞춤형 치료 가능성 제시
    • 입력 2016-06-07 05:45:55
    사회
국내 연구진이 해외 연구진과의 협력 연구를 통해 뇌종양 중 가장 악성으로 분류되는 교모세포종 환자의 유전체 진화 패턴을 분석했다.

보건복지부는 삼성서울병원 난치암연구사업단 남도현 교수팀이 미국 콜롬비아 대학의 라울 라바단 교수팀과 함께 교모세포종 환자의 유전체 진화 패턴을 분석한 결과를 학술지 '네이처 지네틱스'에 게재했다고 오늘(7일) 밝혔다.

교모세포종은 방사선, 항암제 치료에 대한 저항성이 매우 높아 치료가 어려우며, 표준적인 항암 치료를 받아도 유전체가 진화해 암이 재발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연구진은 한국과 미국, 일본, 이탈리아의 114명 환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63%에서 암이 재발한 뒤 유전형 타입이 변했고 15%에게는 과돌연변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환자 중 11%에게서는 추가적인 'LTBP4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관찰됐는데, 환자의 나쁜 예후는 이 부분과 관련이 있음이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LTBP4 유전자가 재발성 뇌종양 치료의 신규표적으로 입증된 만큼 이를 타깃으로 하는 면역치료 및 표적치료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며 "이를 통해 맞춤치료의 가능성을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