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로즈 美NSC 부보좌관 “中 대북제재 이행강도 계속 평가할것”
입력 2016.06.07 (06:59) 국제
벤 로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대북제재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 계속 협의를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행 정도를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즈 부보좌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미 군축협회(ACA) 연차총회에 참석해 연설을 마친 후 '북한 주요 자금세탁 우려대상국' 지정 후속 조치로 일환으로 언제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은행들을 제재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 같은 원론적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지금 대북제재 이행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 대화하고 있다. 현재 양국이 중국 베이징에서 (제8차) 전략·경제대화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제이컵 루 미 재무장관이 다른 이슈들과 함께 이 문제를 거론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간에 우리가 하려는 것은 제재 이행에 협조적인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며, 그것이 우선 관심사"라면서 "물론 우리는 중국의 대북제재 이행 강도(정도)를 앞으로 지속적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재무부는 앞서 지난 1일 북한을 처음으로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지난 2월 18일 발효된 첫 대북제재법(H.R.757)과 애국법 제311조에 의거해 지정한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 지정 조치는 북한의 자금줄을 전방위로 차단하는 데 목적이 있는데 북한과의 거래 중단은 물론이고 중국을 비롯해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금융기관에 대해서도 거래를 중단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와 관련해 "그 어떤 국가가 자신의 국내법에 근거해 다른 국가에 제재를 가하는 것을 일관되게 반대한다"며 북한의 자금세탁 우려국 지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힌 상태다.
  • 로즈 美NSC 부보좌관 “中 대북제재 이행강도 계속 평가할것”
    • 입력 2016-06-07 06:59:19
    국제
벤 로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대북제재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 계속 협의를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행 정도를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즈 부보좌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미 군축협회(ACA) 연차총회에 참석해 연설을 마친 후 '북한 주요 자금세탁 우려대상국' 지정 후속 조치로 일환으로 언제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은행들을 제재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 같은 원론적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지금 대북제재 이행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 대화하고 있다. 현재 양국이 중국 베이징에서 (제8차) 전략·경제대화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제이컵 루 미 재무장관이 다른 이슈들과 함께 이 문제를 거론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간에 우리가 하려는 것은 제재 이행에 협조적인 중국과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며, 그것이 우선 관심사"라면서 "물론 우리는 중국의 대북제재 이행 강도(정도)를 앞으로 지속적으로 평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재무부는 앞서 지난 1일 북한을 처음으로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지난 2월 18일 발효된 첫 대북제재법(H.R.757)과 애국법 제311조에 의거해 지정한 주요 자금세탁 우려 대상국 지정 조치는 북한의 자금줄을 전방위로 차단하는 데 목적이 있는데 북한과의 거래 중단은 물론이고 중국을 비롯해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금융기관에 대해서도 거래를 중단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와 관련해 "그 어떤 국가가 자신의 국내법에 근거해 다른 국가에 제재를 가하는 것을 일관되게 반대한다"며 북한의 자금세탁 우려국 지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힌 상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