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대 국회 출발부터 진통…오전에 협상 재개
입력 2016.06.07 (08:05) 수정 2016.06.07 (09:2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법에 따라 오늘이 20대 국회가 원구성을 마치고 개원해야 하는 날입니다.

하지만 여야가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오늘로 예정된 시한을 지키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질문>
우정화 기자, 오늘 국회가 결국 정상 개원을 하지 못하는 건가요?

<답변>
네, 지금 국회에는 20대 국회의 개원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는 등 개원을 위한 모든 준비가 끝난 상태입니다.

하지만, 여야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법정시한을 맞춘 개원은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여야3당이 엿새만에 협상을 재개해 의장단 선출과 상임위 배분을 놓고 합의를 시도했지만, 협상이 결국 결렬됐기 때문입니다.

공휴일을 제외하고 임기 개시 이후 7일 안에 국회의장단을 선출해야 하는 국회법에 따라 오늘까지는 의장단이 선출돼야합니다.

예정대로라면 오전 10시에 본회의가 열려서 의장단이 선출돼야 하지만, 협상이 지지부진한 탓에 본회의는 열리기 어려워 보입니다.

<질문>
여야가 오늘 오전에 만나서 다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라죠? 오늘 안에 타결될 가능성은 있습니까?

<답변>
그동안 여야는 이번 20대 국회는 다를 것이라며 원구성 협상 시한을 지킬 것이라고 약속한만큼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는 각오는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협상 과정이 순탄치는 않아보입니다.

우선 국회의장을 두고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결과에 따라 제1당이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고, 새누리당은 그동안 여당이 의장을 맡는 것이 관례였다고 주장하면서 양측이 접점을 전혀 찾지 못했습니다.

여기에 핵심 상임위로 꼽히는 운영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의 위원장 자리를 놓고도 양당이 첨예하게 대립해 오늘 합의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국회는 지난 1994년 6월 임기 개시 이후 단 한 차례도 법정기한을 지켜 개원한 적이 없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20대 국회 출발부터 진통…오전에 협상 재개
    • 입력 2016-06-07 08:07:44
    • 수정2016-06-07 09:25:4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국회법에 따라 오늘이 20대 국회가 원구성을 마치고 개원해야 하는 날입니다.

하지만 여야가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오늘로 예정된 시한을 지키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질문>
우정화 기자, 오늘 국회가 결국 정상 개원을 하지 못하는 건가요?

<답변>
네, 지금 국회에는 20대 국회의 개원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는 등 개원을 위한 모든 준비가 끝난 상태입니다.

하지만, 여야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법정시한을 맞춘 개원은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여야3당이 엿새만에 협상을 재개해 의장단 선출과 상임위 배분을 놓고 합의를 시도했지만, 협상이 결국 결렬됐기 때문입니다.

공휴일을 제외하고 임기 개시 이후 7일 안에 국회의장단을 선출해야 하는 국회법에 따라 오늘까지는 의장단이 선출돼야합니다.

예정대로라면 오전 10시에 본회의가 열려서 의장단이 선출돼야 하지만, 협상이 지지부진한 탓에 본회의는 열리기 어려워 보입니다.

<질문>
여야가 오늘 오전에 만나서 다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라죠? 오늘 안에 타결될 가능성은 있습니까?

<답변>
그동안 여야는 이번 20대 국회는 다를 것이라며 원구성 협상 시한을 지킬 것이라고 약속한만큼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는 각오는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협상 과정이 순탄치는 않아보입니다.

우선 국회의장을 두고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결과에 따라 제1당이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고, 새누리당은 그동안 여당이 의장을 맡는 것이 관례였다고 주장하면서 양측이 접점을 전혀 찾지 못했습니다.

여기에 핵심 상임위로 꼽히는 운영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의 위원장 자리를 놓고도 양당이 첨예하게 대립해 오늘 합의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국회는 지난 1994년 6월 임기 개시 이후 단 한 차례도 법정기한을 지켜 개원한 적이 없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