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가로수 노후화…쓰러지는 사고 잇따라
입력 2016.06.07 (09:49) 수정 2016.06.07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로수가 갑자기 쓰러져 보행자가 숨지거나 다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1960~70년대 고도 경제성장기 때 심은 가로수가 노후화됐기 때문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고치 시에서 높이 5 m의 가로수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건물 유리창에 그대로 부딪쳤습니다.

<인터뷰> 지역 주민 : "갑자기 쓰러져서 깜짝 놀랐습니다. 보통 잘 쓰러지지 않잖아요."

심은 지 40년 된 플라타너스 나무로, 뿌리 부분이 썩어 나무줄기 안이 비어 있었습니다.

고치 시가 심은 지 25년 이상 된 가로수를 긴급 점검한 결과, 쓰러질 위험이 있는 나무가 180여 그루나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고치시 직원 : "안이 비어 있는 나무가 많았습니다."

시민의 안전을 위해 나고야 시는 고도성장기 때 심은 나무 대부분을 베어내기로 했습니다.

대신 제약이 많은 환경에서도 뿌리를 잘 내리고 쉽게 썩지 않는 나무를 심는 것입니다.

나고야 시는 5년에 걸쳐 5천 그루를 바꿔 심을 계획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日, 가로수 노후화…쓰러지는 사고 잇따라
    • 입력 2016-06-07 09:51:36
    • 수정2016-06-07 09:59:08
    930뉴스
<앵커 멘트>

가로수가 갑자기 쓰러져 보행자가 숨지거나 다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1960~70년대 고도 경제성장기 때 심은 가로수가 노후화됐기 때문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고치 시에서 높이 5 m의 가로수가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건물 유리창에 그대로 부딪쳤습니다.

<인터뷰> 지역 주민 : "갑자기 쓰러져서 깜짝 놀랐습니다. 보통 잘 쓰러지지 않잖아요."

심은 지 40년 된 플라타너스 나무로, 뿌리 부분이 썩어 나무줄기 안이 비어 있었습니다.

고치 시가 심은 지 25년 이상 된 가로수를 긴급 점검한 결과, 쓰러질 위험이 있는 나무가 180여 그루나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고치시 직원 : "안이 비어 있는 나무가 많았습니다."

시민의 안전을 위해 나고야 시는 고도성장기 때 심은 나무 대부분을 베어내기로 했습니다.

대신 제약이 많은 환경에서도 뿌리를 잘 내리고 쉽게 썩지 않는 나무를 심는 것입니다.

나고야 시는 5년에 걸쳐 5천 그루를 바꿔 심을 계획입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