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오에너지를 찾아서…‘유채꽃 연료’로 가는 車
입력 2016.06.07 (09:50) 수정 2016.06.07 (10:02)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정부가 경유차를 줄이고, 친환경 차량 보급을 확대하겠다는 대책을 밝혔는데요.

화석에너지를 대체할 친환경 연료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식물성 기름을 연료로 만들어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는, '바이오디젤' 체험 현장을 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란 유채꽃이 가득 피었습니다.

옹기종기 모인 어린이들이 씨앗을 골라내고, 씨앗을 정제해 만든 기름은 친환경 연료인 '바이오디젤'로 탄생합니다.

씨앗 1톤으로 460리터의 바이오디젤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민석(초등학생) : "유채꽃 씨앗으로 기름을 만들어서 차가 간다고 생각도 못했는데 차가 가서 너무 신기했어요."

이 연료를 경유에 섞어 사용하면,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30~40% 가량 줄일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 대책이 큰 관심을 끌면서, 이같은 친환경 에너지 시범 사업이 곳곳에서 펼쳐지고 있습니다.

파리 기후협약 이후, 해외 각국에서도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노르웨이에서는 친환경 도로 등의 도입으로 전기차 보급률이 17%가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윤순진(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 "정책 결정자가 그 중요성에 대해서 인식하고 의지를 가지고, 친환경 에너지를 지원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내야 됩니다."

정부는 일반 디젤에 바이오디젤 2.5%를 반드시 섞도록 의무화하고 있고, 친환경 차 보급도 오는 2020년까지 30%로 대폭 늘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바이오에너지를 찾아서…‘유채꽃 연료’로 가는 車
    • 입력 2016-06-07 09:54:14
    • 수정2016-06-07 10:02:49
    930뉴스
<앵커 멘트>

최근 정부가 경유차를 줄이고, 친환경 차량 보급을 확대하겠다는 대책을 밝혔는데요.

화석에너지를 대체할 친환경 연료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식물성 기름을 연료로 만들어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는, '바이오디젤' 체험 현장을 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노란 유채꽃이 가득 피었습니다.

옹기종기 모인 어린이들이 씨앗을 골라내고, 씨앗을 정제해 만든 기름은 친환경 연료인 '바이오디젤'로 탄생합니다.

씨앗 1톤으로 460리터의 바이오디젤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민석(초등학생) : "유채꽃 씨앗으로 기름을 만들어서 차가 간다고 생각도 못했는데 차가 가서 너무 신기했어요."

이 연료를 경유에 섞어 사용하면,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30~40% 가량 줄일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 대책이 큰 관심을 끌면서, 이같은 친환경 에너지 시범 사업이 곳곳에서 펼쳐지고 있습니다.

파리 기후협약 이후, 해외 각국에서도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노르웨이에서는 친환경 도로 등의 도입으로 전기차 보급률이 17%가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윤순진(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 "정책 결정자가 그 중요성에 대해서 인식하고 의지를 가지고, 친환경 에너지를 지원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내야 됩니다."

정부는 일반 디젤에 바이오디젤 2.5%를 반드시 섞도록 의무화하고 있고, 친환경 차 보급도 오는 2020년까지 30%로 대폭 늘릴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