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격렬한 운동 1분, 완만한 운동 45분과 효과 같다”
입력 2016.06.07 (10:49) 수정 2016.06.07 (10:59) 국제
당뇨병 예방과 심폐기능 개선에서 약 1분간의 격렬한 운동이 45분간 완만하게 운동했을 때와 거의 같은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의 한 대학 연구팀이 이런 연구결과를 미국 공공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 온라인판에 발표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7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당뇨병 등 만성질환 치료에 효율적인 운동방법을 알아보기 위해 운동습관이 없는 남자 25명(평균 27세)을 '격렬한 운동' 그룹, '지속적인 운동' 그룹, '운동을 하지 않는' 그룹 등 3그룹으로 무작위로 나누었다.

'격렬한 운동'을 하는 그룹은 자전거 페달을 온 힘을 다해 20초 동안 밟는 운동을 3회 하도록 했다. 준비운동과 호흡 등을 가라앉히기 위한 정리운동을 포함해 10분간 운동을 하도록 했다.

'지속적인 운동'을 하는 그룹은 최대심박수의 70% 정도로 45분간 자전거 페달을 계속 밟게 하는 유산소 운동을 하게 했다. 준비운동 등을 포함해 50분간 운동하도록 했다.

12주 후 효과를 조사해 보니 '격렬한 운동' 그룹과 '지속적인 운동' 그룹 모두 심폐기능 수치가 20% 정도 향상되고 당뇨병에 걸리기 쉬운 정도를 나타내는 인슐린 감수성 지수도 크게 개선된 것으로 밝혀졌다. '운동을 하지 않는' 그룹은 변화가 없었다.

연구팀은 "많은 사람이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운동을 하지 않는다"면서 "1분간의 격렬한 운동이 모든 사람에게 적합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지속적인 운동과 비슷하게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 “격렬한 운동 1분, 완만한 운동 45분과 효과 같다”
    • 입력 2016-06-07 10:49:48
    • 수정2016-06-07 10:59:09
    국제
당뇨병 예방과 심폐기능 개선에서 약 1분간의 격렬한 운동이 45분간 완만하게 운동했을 때와 거의 같은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의 한 대학 연구팀이 이런 연구결과를 미국 공공도서관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신호 온라인판에 발표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7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당뇨병 등 만성질환 치료에 효율적인 운동방법을 알아보기 위해 운동습관이 없는 남자 25명(평균 27세)을 '격렬한 운동' 그룹, '지속적인 운동' 그룹, '운동을 하지 않는' 그룹 등 3그룹으로 무작위로 나누었다.

'격렬한 운동'을 하는 그룹은 자전거 페달을 온 힘을 다해 20초 동안 밟는 운동을 3회 하도록 했다. 준비운동과 호흡 등을 가라앉히기 위한 정리운동을 포함해 10분간 운동을 하도록 했다.

'지속적인 운동'을 하는 그룹은 최대심박수의 70% 정도로 45분간 자전거 페달을 계속 밟게 하는 유산소 운동을 하게 했다. 준비운동 등을 포함해 50분간 운동하도록 했다.

12주 후 효과를 조사해 보니 '격렬한 운동' 그룹과 '지속적인 운동' 그룹 모두 심폐기능 수치가 20% 정도 향상되고 당뇨병에 걸리기 쉬운 정도를 나타내는 인슐린 감수성 지수도 크게 개선된 것으로 밝혀졌다. '운동을 하지 않는' 그룹은 변화가 없었다.

연구팀은 "많은 사람이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운동을 하지 않는다"면서 "1분간의 격렬한 운동이 모든 사람에게 적합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지속적인 운동과 비슷하게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