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이달부터 원구성 때까지 세비 반납 결정”
입력 2016.06.07 (11:40) 정치
국민의당이 7일(오늘)원구성 협상이 법적기한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세비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결과에 관한 브리핑을 열어 "지난 1일부터 시작해 개원할 때까지 세비를 반납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의원총회에서는 세비 반납에 찬성하는 의견이 대다수인 가운데, 세비반납에 있어서 국회의 현실을 고려하거나 관련된 표현을 다듬어야 한다는 의견까지 다양하게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주승용 의원은 "국회에서 앞으로도 여야 협상 때문에 (국회가)열리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앞으로 무노동 임금 원칙이 계속 적용 받아야 하는 지 중요하다" 며 "좀 더 치열하게 당론이 모아졌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채이배 의원은 "(원구성이 되지 않아도)공부와 회의 등을 하는데, '무노동 무임금'이라는 표현이 적절치 않지 않다고 생각한다" 며 "오히려 국민의당이 '책임진다'는 차원의 표현으로 바꾸면 어떨까 한다"고 제안했다.

이 대변인은 다양한 의견이 나온 토론 끝에 전체가 이의없이 세비를 반납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 국민의당 “이달부터 원구성 때까지 세비 반납 결정”
    • 입력 2016-06-07 11:40:59
    정치
국민의당이 7일(오늘)원구성 협상이 법적기한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세비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결과에 관한 브리핑을 열어 "지난 1일부터 시작해 개원할 때까지 세비를 반납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의원총회에서는 세비 반납에 찬성하는 의견이 대다수인 가운데, 세비반납에 있어서 국회의 현실을 고려하거나 관련된 표현을 다듬어야 한다는 의견까지 다양하게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주승용 의원은 "국회에서 앞으로도 여야 협상 때문에 (국회가)열리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앞으로 무노동 임금 원칙이 계속 적용 받아야 하는 지 중요하다" 며 "좀 더 치열하게 당론이 모아졌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채이배 의원은 "(원구성이 되지 않아도)공부와 회의 등을 하는데, '무노동 무임금'이라는 표현이 적절치 않지 않다고 생각한다" 며 "오히려 국민의당이 '책임진다'는 차원의 표현으로 바꾸면 어떨까 한다"고 제안했다.

이 대변인은 다양한 의견이 나온 토론 끝에 전체가 이의없이 세비를 반납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