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명 중 4명, 아이 맡길 곳 없어 퇴사”
입력 2016.06.07 (12:31) 수정 2016.06.07 (12:5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직장을 그만둔 여성 10명 중 4명은 아이를 믿고 맡길 곳이 없어서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육아정책연구소의 조사 결과, 조사 대상자의 30% 정도가 취업 상태를 중단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그 이유로는 '자녀를 믿고 맡길 곳이 없어서'가 43%로 가장 많았습니다.

자녀가 1명인 응답자의 30%는 '현재 자녀로 충분해서' 아이를 더 낳을 계획이 없다고 답했고, 28%는 '양육비용 부담 때문에', 21%는 '취학 후 교육비 부담 때문에' 자녀를 더 안 낳겠다고 답했습니다.
  • “10명 중 4명, 아이 맡길 곳 없어 퇴사”
    • 입력 2016-06-07 12:36:37
    • 수정2016-06-07 12:53:44
    뉴스 12
직장을 그만둔 여성 10명 중 4명은 아이를 믿고 맡길 곳이 없어서 퇴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육아정책연구소의 조사 결과, 조사 대상자의 30% 정도가 취업 상태를 중단한 적이 있다고 답했고, 그 이유로는 '자녀를 믿고 맡길 곳이 없어서'가 43%로 가장 많았습니다.

자녀가 1명인 응답자의 30%는 '현재 자녀로 충분해서' 아이를 더 낳을 계획이 없다고 답했고, 28%는 '양육비용 부담 때문에', 21%는 '취학 후 교육비 부담 때문에' 자녀를 더 안 낳겠다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