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동산 전자계약’ 앱 활용 계약 첫 시행…내년 전국 확대
입력 2016.06.07 (12:44) 수정 2016.06.07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토교통부는 스마트폰의 '부동산 전자계약' 앱을 이용한 첫 아파트 매매 계약이 지난 2일 시범지역인 서울 서초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에서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임대차계약을 전자계약으로 맺으면 확정일자가 실시간으로 부여돼 주민센터를 찾을 필요가 없고 KB국민은행 등과의 협약으로 주택 관련 대출금리도 최대 0.2% 포인트 우대받을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내년까지 전자계약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 ‘부동산 전자계약’ 앱 활용 계약 첫 시행…내년 전국 확대
    • 입력 2016-06-07 12:53:36
    • 수정2016-06-07 12:58:08
    뉴스 12
국토교통부는 스마트폰의 '부동산 전자계약' 앱을 이용한 첫 아파트 매매 계약이 지난 2일 시범지역인 서울 서초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에서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임대차계약을 전자계약으로 맺으면 확정일자가 실시간으로 부여돼 주민센터를 찾을 필요가 없고 KB국민은행 등과의 협약으로 주택 관련 대출금리도 최대 0.2% 포인트 우대받을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내년까지 전자계약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