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운동뉴런질환 조기 진단 허점 많아
입력 2016.06.07 (12:48) 수정 2016.06.07 (13:1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운동 신경에 점진적인 퇴행이 일어나는 운동뉴런질환 환자의 조기 진단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2년 전부터 호흡 곤란과 언어 장애 증상을 보인 이 남성.

운동뉴런질환 MND 진단을 받기까지 1년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일반의가 질병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밥 키이츠(MND(운동뉴런질환)환자) : "증상이 나타난 뒤 12개월이 지나 신경과 전문의를 만났죠."

MND 환자 9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환자의 19%가 신경과로 연결되는 데까지 일 년 이상을 기다렸고, 39%는 일반의를 세 차례 이상 만난 이후에야 신경과 전문의를 만날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ND 환자의 절반 이상이 진단 2년 이내에 사망하는 만큼 조기 진단은 중요한데요.

MND 협회 측은 문제 해결을 위해 일반의들이 MND 환자의 증상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英, 운동뉴런질환 조기 진단 허점 많아
    • 입력 2016-06-07 13:01:34
    • 수정2016-06-07 13:18:23
    뉴스 12
<앵커 멘트>

운동 신경에 점진적인 퇴행이 일어나는 운동뉴런질환 환자의 조기 진단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2년 전부터 호흡 곤란과 언어 장애 증상을 보인 이 남성.

운동뉴런질환 MND 진단을 받기까지 1년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일반의가 질병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밥 키이츠(MND(운동뉴런질환)환자) : "증상이 나타난 뒤 12개월이 지나 신경과 전문의를 만났죠."

MND 환자 9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환자의 19%가 신경과로 연결되는 데까지 일 년 이상을 기다렸고, 39%는 일반의를 세 차례 이상 만난 이후에야 신경과 전문의를 만날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ND 환자의 절반 이상이 진단 2년 이내에 사망하는 만큼 조기 진단은 중요한데요.

MND 협회 측은 문제 해결을 위해 일반의들이 MND 환자의 증상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