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혁신비대위, “복당 문제, 원 구성 마무리된 뒤 논의·결정”
입력 2016.06.07 (13:37) 정치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는 유승민·윤상현 의원 등 탈당파에 대한 복당 문제를 20대 국회 원 구성이 마무리된 뒤에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지상욱 당 대변인은 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 회의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정진석 원내대표가 일전에 원 구성이 마무리되기 전에는 복당은 없다고 말했다"면서, "비대위도 원 구성이 마무리된 뒤에 (복당 문제를) 논의해 결정하도록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 대변인은 그러면서 "당의 미래를 위해 어떻게 혁신하느냐에 비대위의 방점이 있다"며 "복당 문제는 비대위에서 다뤄야 할 하나의 사안이고, 모든 역할을 대신하지는 않는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된다"고 말했다.

지 대변인은 "비대위 내부에 이견은 없었냐"는 질문에 "합의된 내용만 브리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소수 의견이 있었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 대변인은 당 지도부를 새로 뽑는 전당대회와 관련해 "실무적으로 여러 날짜를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면서, "8월 초나 9월 초 등 이야기가 나오는데 실무 준비가 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전당대회 일정은 혁신안 과정을 봐 가면서 추후에 논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 대변인은 혁신비상대책위 운영과 관련해서는 "1분과는 정당과 정치 분야를 다루도록 했다"며 "1분과 혁신 과제로는 지도체제 개편과 공천규칙은 물론 당 윤리위 구성 시 외부위원장을 모시고 외부위원 중심으로 할 것이라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2분과는 경제와 민생을 논의 주제로 했다"면서 "청년과 여성 안전을 집중 점검하는 생활정치를 실현하고, 당정 협의를 실질적으로 가동될 수 있게 '선토론 후대책' 형태를 갖추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 與 혁신비대위, “복당 문제, 원 구성 마무리된 뒤 논의·결정”
    • 입력 2016-06-07 13:37:57
    정치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는 유승민·윤상현 의원 등 탈당파에 대한 복당 문제를 20대 국회 원 구성이 마무리된 뒤에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지상욱 당 대변인은 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 회의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정진석 원내대표가 일전에 원 구성이 마무리되기 전에는 복당은 없다고 말했다"면서, "비대위도 원 구성이 마무리된 뒤에 (복당 문제를) 논의해 결정하도록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지 대변인은 그러면서 "당의 미래를 위해 어떻게 혁신하느냐에 비대위의 방점이 있다"며 "복당 문제는 비대위에서 다뤄야 할 하나의 사안이고, 모든 역할을 대신하지는 않는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된다"고 말했다.

지 대변인은 "비대위 내부에 이견은 없었냐"는 질문에 "합의된 내용만 브리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소수 의견이 있었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 대변인은 당 지도부를 새로 뽑는 전당대회와 관련해 "실무적으로 여러 날짜를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면서, "8월 초나 9월 초 등 이야기가 나오는데 실무 준비가 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전당대회 일정은 혁신안 과정을 봐 가면서 추후에 논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 대변인은 혁신비상대책위 운영과 관련해서는 "1분과는 정당과 정치 분야를 다루도록 했다"며 "1분과 혁신 과제로는 지도체제 개편과 공천규칙은 물론 당 윤리위 구성 시 외부위원장을 모시고 외부위원 중심으로 할 것이라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2분과는 경제와 민생을 논의 주제로 했다"면서 "청년과 여성 안전을 집중 점검하는 생활정치를 실현하고, 당정 협의를 실질적으로 가동될 수 있게 '선토론 후대책' 형태를 갖추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