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정운호 입점 로비 연루 의혹’ 前 서울시의회 의장 조사
입력 2016.06.07 (15:48) 수정 2016.06.07 (22:21) 사회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지하철 매장 입점 로비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김 모 전 서울시의회 의장이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는 7일(오늘) 김 전 의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장은 지난 2011년 당시 서울메트로 사장이던 김 모 씨를 상대로 네이처리퍼블릭의 지하철 매장 입점 문제를 도와달라며 청탁과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씨가 지난 4일 참고인 조사에서 김 전 의장으로부터 네이처리퍼블릭 매장 입점을 두고 압력에 가까운 청탁을 받았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장은 오늘 검찰 조사에서 서울시 정책에 부합하는 사안으로 생각해 네이처리퍼블릭 매장 입점을 도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의장을 상대로 정운호 대표를 만났거나 지하철 매장 입점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은 적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또한, 정 대표의 로비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홍만표 변호사와 접촉이 있었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김 전 의장은 서울 신반포 아파트 재건축 사업 과정에서 건설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 5년형이 확정돼 현재 수감 중이다.

또한 검찰은 정 대표가 상습도박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을 당시 구명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정 대표 사건 수사에 관여한 일부 검사와 수사관들의 금융 거래 내역을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혐의가 드러난 것은 아니고 어떤 거래가 있었는지 살펴보기 위한 선제적인 조사"라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정 대표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과 관련해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실제로 운영한 B사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B사 관계자들은 대부분 검찰의 소환 조사 요구에 불응하고 있고, 압수수색 전 전자문서 등 관련 자료를 파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B사 관계자들이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어 신 이사장 소환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밝혔다.
  • 검찰, ‘정운호 입점 로비 연루 의혹’ 前 서울시의회 의장 조사
    • 입력 2016-06-07 15:48:13
    • 수정2016-06-07 22:21:32
    사회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지하철 매장 입점 로비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김 모 전 서울시의회 의장이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 1부는 7일(오늘) 김 전 의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장은 지난 2011년 당시 서울메트로 사장이던 김 모 씨를 상대로 네이처리퍼블릭의 지하철 매장 입점 문제를 도와달라며 청탁과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씨가 지난 4일 참고인 조사에서 김 전 의장으로부터 네이처리퍼블릭 매장 입점을 두고 압력에 가까운 청탁을 받았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김 전 의장은 오늘 검찰 조사에서 서울시 정책에 부합하는 사안으로 생각해 네이처리퍼블릭 매장 입점을 도왔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의장을 상대로 정운호 대표를 만났거나 지하철 매장 입점 청탁 대가로 금품을 받은 적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또한, 정 대표의 로비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홍만표 변호사와 접촉이 있었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김 전 의장은 서울 신반포 아파트 재건축 사업 과정에서 건설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 5년형이 확정돼 현재 수감 중이다.

또한 검찰은 정 대표가 상습도박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을 당시 구명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정 대표 사건 수사에 관여한 일부 검사와 수사관들의 금융 거래 내역을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 혐의가 드러난 것은 아니고 어떤 거래가 있었는지 살펴보기 위한 선제적인 조사"라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정 대표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과 관련해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실제로 운영한 B사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B사 관계자들은 대부분 검찰의 소환 조사 요구에 불응하고 있고, 압수수색 전 전자문서 등 관련 자료를 파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B사 관계자들이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어 신 이사장 소환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