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폴란드, 북한 노동자 신규 비자 중단…일부 국가 北노동자 독자 제재”
입력 2016.06.07 (15:58) 정치
폴란드 정부가 북한 노동자에 대한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고 정부가 확인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7일) 정례 브리핑에서 "폴란드 정부가 올 초에 북한 노동자에 대한 신규 비자 발급을 중단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제사회의 이 같은 북한 해외 노동자 문제 대응 노력을 평가하며, 국제사회와의 협력 하에 가능한 대응 방안을 계속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2270호에는 북한 해외 노동자 문제가 빠졌지만, 각국은 독자 제재를 통해 북한 해외 노동자들에 대해 조처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지역의 일부 국가들이 독자제재 차원에서 북한 노동자의 불법체류·불법행위를 조사하거나 북한 노동자 고용 계약을 갱신하지 않는 등의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정보 당국은 북한이 세계 50여 개국에 약 5만 8천 명의 노동자를 파견해 이들로부터 한해 2억 3천만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외교부 “폴란드, 북한 노동자 신규 비자 중단…일부 국가 北노동자 독자 제재”
    • 입력 2016-06-07 15:58:39
    정치
폴란드 정부가 북한 노동자에 대한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고 정부가 확인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7일) 정례 브리핑에서 "폴란드 정부가 올 초에 북한 노동자에 대한 신규 비자 발급을 중단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제사회의 이 같은 북한 해외 노동자 문제 대응 노력을 평가하며, 국제사회와의 협력 하에 가능한 대응 방안을 계속 모색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2270호에는 북한 해외 노동자 문제가 빠졌지만, 각국은 독자 제재를 통해 북한 해외 노동자들에 대해 조처를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중동 지역의 일부 국가들이 독자제재 차원에서 북한 노동자의 불법체류·불법행위를 조사하거나 북한 노동자 고용 계약을 갱신하지 않는 등의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정보 당국은 북한이 세계 50여 개국에 약 5만 8천 명의 노동자를 파견해 이들로부터 한해 2억 3천만 달러를 벌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