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탄불 도심서 폭탄 공격…11명 사망·36명 부상
입력 2016.06.07 (16:16) 수정 2016.06.07 (21:38) 국제
터키 최대 도시인 이스탄불 도심에서 7일(현지시간) 폭탄 공격으로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터키 언론과 알자지라 등은 7일 오전 이스탄불 도심 베야지트 구역의 베즈네실러 지하철역 근처에서 갑자기 폭탄이 터졌다고 보도했다.

이 폭발로 경찰 수송 차량에 타고 있던 경찰관 7명과 민간인 4명 등 모두 11명이 숨졌다고 터키 경찰은 밝혔다. 또 중상자 3명을 포함해 적어도 36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터키 민영 NTV는 경찰 수송 버스가 근처를 지나갈 때 폭탄이 터졌다고 보도했다.

CNN 튀르크 방송은 경찰 버스가 지나갈 때 누군가 인근에 주차된 차량을 원격 조종으로 폭파했다고 전했다.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 공격 배후에 쿠르드 반군 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이 있다고 밝혔다.

터키 당국은 현재 베즈네실러 지하철 역사 주변을 폐쇄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이스탄불 도심서 폭탄 공격…11명 사망·36명 부상
    • 입력 2016-06-07 16:16:34
    • 수정2016-06-07 21:38:09
    국제
터키 최대 도시인 이스탄불 도심에서 7일(현지시간) 폭탄 공격으로 수십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터키 언론과 알자지라 등은 7일 오전 이스탄불 도심 베야지트 구역의 베즈네실러 지하철역 근처에서 갑자기 폭탄이 터졌다고 보도했다.

이 폭발로 경찰 수송 차량에 타고 있던 경찰관 7명과 민간인 4명 등 모두 11명이 숨졌다고 터키 경찰은 밝혔다. 또 중상자 3명을 포함해 적어도 36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터키 민영 NTV는 경찰 수송 버스가 근처를 지나갈 때 폭탄이 터졌다고 보도했다.

CNN 튀르크 방송은 경찰 버스가 지나갈 때 누군가 인근에 주차된 차량을 원격 조종으로 폭파했다고 전했다.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하는 단체는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 공격 배후에 쿠르드 반군 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이 있다고 밝혔다.

터키 당국은 현재 베즈네실러 지하철 역사 주변을 폐쇄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