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케리 “미·중, 북한 핵보유국 주장 불용에 동의”
입력 2016.06.07 (18:11) 국제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핵보유국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점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전략·경제 대화 폐막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또 "미·중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전면적으로 이행한다는 점에서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나는 중국이 지금부터 전적으로 그리고 효과적으로 제재를 이행한다는 것에 동의해준 점에 감사를 표한다"며 "왜냐하면 이는 우리가 한반도 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와 북한의 평화로운 비핵화 선택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합치된 노력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美 케리 “미·중, 북한 핵보유국 주장 불용에 동의”
    • 입력 2016-06-07 18:11:18
    국제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 미국과 중국은 북한의 핵보유국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점에 동의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전략·경제 대화 폐막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또 "미·중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전면적으로 이행한다는 점에서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나는 중국이 지금부터 전적으로 그리고 효과적으로 제재를 이행한다는 것에 동의해준 점에 감사를 표한다"며 "왜냐하면 이는 우리가 한반도 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와 북한의 평화로운 비핵화 선택이라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합치된 노력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