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전략대화 폐막…민감 현안 입장차 뚜렷
입력 2016.06.07 (18:37) 국제
세계 주요 2개국(G2)인 미국과 중국이 7일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 북한 핵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입장 차를 재확인하며 제8차 전략경제대화(S&ED)를 마무리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7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략경제대화 폐막 기자회견에서 "양국이 북한의 핵보유국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또 "미·중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전면적으로 이행한다는 점에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북한의 핵보유국 불용과 대북 제재의 전면적 이행은 두 나라가 이미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케리 장관이 원론적 차원에서 양국의 합의 사항을 되풀이해 부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대한 3원칙(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평화 안정,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양 위원은 또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와 관련, "중국은 남중국해에서의 영토주권을 수호할 권리가 있다"며 단호한 기존 견해를 거듭 표명했다. 또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를 존중하겠지만 미국 군함과 전투기가 남중국해를 자유롭게 항행하는 자유까지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미국 측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6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이번 대화에는 미국 측에서 존 케리 국무장관과 제이컵 루 재무장관이, 중국 측에서 왕양(汪洋) 부총리와 양제츠 위원이 각각 자국 정상의 특별대표로 참석했다.

남중국해 문제는 물론 위안화 환율, 무역마찰, 북핵 및 한반도 문제 등이 논의됐는데, 양국이 민감하고 중요한 현안에서는 거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AP통신은 평가했다.
  • 미중 전략대화 폐막…민감 현안 입장차 뚜렷
    • 입력 2016-06-07 18:37:36
    국제
세계 주요 2개국(G2)인 미국과 중국이 7일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 북한 핵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한 입장 차를 재확인하며 제8차 전략경제대화(S&ED)를 마무리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7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략경제대화 폐막 기자회견에서 "양국이 북한의 핵보유국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또 "미·중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전면적으로 이행한다는 점에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북한의 핵보유국 불용과 대북 제재의 전면적 이행은 두 나라가 이미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케리 장관이 원론적 차원에서 양국의 합의 사항을 되풀이해 부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대한 3원칙(한반도 비핵화, 한반도의 평화 안정,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양 위원은 또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와 관련, "중국은 남중국해에서의 영토주권을 수호할 권리가 있다"며 단호한 기존 견해를 거듭 표명했다. 또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를 존중하겠지만 미국 군함과 전투기가 남중국해를 자유롭게 항행하는 자유까지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미국 측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6일부터 이틀 동안 진행된 이번 대화에는 미국 측에서 존 케리 국무장관과 제이컵 루 재무장관이, 중국 측에서 왕양(汪洋) 부총리와 양제츠 위원이 각각 자국 정상의 특별대표로 참석했다.

남중국해 문제는 물론 위안화 환율, 무역마찰, 북핵 및 한반도 문제 등이 논의됐는데, 양국이 민감하고 중요한 현안에서는 거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고 AP통신은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