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이저리그 유망주들의 위험한 장난…칼에 베여 DL
입력 2016.06.07 (18:49)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MLB)에서 유망주끼리 장난을 치다 칼에 베여 부상자 명단(Disabled List)에 올라가는 사건이 일어났다.

ESPN은 7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 유망주 외야수인 스톤 개릿이 팀 동료인 내야수 조시 네일러가 휘두른 칼에 손을 베였다고 전했다.

마이클 힐 말린스 야구운영부문 사장은 "원래 네일러는 동료들 사이에서 짓궂은 장난을 자주 친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악의 없는 장난을 치다 이런 일이 벌어졌다. 여전히 둘은 좋은 친구이자 룸메이트"라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말린스 산하 싱글A 구단인 노스 캐롤라니아주의 그린즈버러 그라스호퍼스에서 활약 중이다.

칼에 베인 개릿은 오른손을 세 바늘 꿰맸으며, 구단은 마이애미까지 와서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도록 조치했다.

다친 개릿과 장난을 친 네일러 둘 다 마이애미가 아끼는 유망주다.

ESPN이 시즌 초 선정한 유망주 평가에서 개릿은 팀 4위, 네일러는 5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개릿은 2014년 8라운드, 네일러는 2015년 12라운드 지명을 받고 마이애미에 입단했다.

힐 사장은 "네일러가 더는 칼을 갖고 위험한 장난치는 걸 볼 수 없을 것이다. 장난은 장난으로 끝나야지, 누군가가 다쳐서는 안 된다"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메이저리그에서 위험한 장난을 치다 다친 선수는 한둘이 아니다.

밀워키 투수 스티브 스파크스는 동료 앞에서 두꺼운 전화번호부를 찢다가 어깨가 빠졌고, 전설적인 투수 놀런 라이언은 코요테 우리에 손을 넣었다가 왼손을 물렸다.

여기에 크리스 코글란은 플로리다 말린스 시절 끝내기 안타를 친 동료 얼굴에 케이크를 문지르려다 왼쪽 무릎을 다치기도 했다.

시속 161㎞ 강속구를 쉽게 던졌던 주엘 주마야는 '기타 히어로'라는 비디오 게임에 심취했고, 열정이 지나친 나머지 왼쪽 손목에 염증이 생겼다.
  • 메이저리그 유망주들의 위험한 장난…칼에 베여 DL
    • 입력 2016-06-07 18:49:18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MLB)에서 유망주끼리 장난을 치다 칼에 베여 부상자 명단(Disabled List)에 올라가는 사건이 일어났다.

ESPN은 7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 유망주 외야수인 스톤 개릿이 팀 동료인 내야수 조시 네일러가 휘두른 칼에 손을 베였다고 전했다.

마이클 힐 말린스 야구운영부문 사장은 "원래 네일러는 동료들 사이에서 짓궂은 장난을 자주 친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악의 없는 장난을 치다 이런 일이 벌어졌다. 여전히 둘은 좋은 친구이자 룸메이트"라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말린스 산하 싱글A 구단인 노스 캐롤라니아주의 그린즈버러 그라스호퍼스에서 활약 중이다.

칼에 베인 개릿은 오른손을 세 바늘 꿰맸으며, 구단은 마이애미까지 와서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도록 조치했다.

다친 개릿과 장난을 친 네일러 둘 다 마이애미가 아끼는 유망주다.

ESPN이 시즌 초 선정한 유망주 평가에서 개릿은 팀 4위, 네일러는 5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

개릿은 2014년 8라운드, 네일러는 2015년 12라운드 지명을 받고 마이애미에 입단했다.

힐 사장은 "네일러가 더는 칼을 갖고 위험한 장난치는 걸 볼 수 없을 것이다. 장난은 장난으로 끝나야지, 누군가가 다쳐서는 안 된다"고 따끔하게 지적했다.

메이저리그에서 위험한 장난을 치다 다친 선수는 한둘이 아니다.

밀워키 투수 스티브 스파크스는 동료 앞에서 두꺼운 전화번호부를 찢다가 어깨가 빠졌고, 전설적인 투수 놀런 라이언은 코요테 우리에 손을 넣었다가 왼손을 물렸다.

여기에 크리스 코글란은 플로리다 말린스 시절 끝내기 안타를 친 동료 얼굴에 케이크를 문지르려다 왼쪽 무릎을 다치기도 했다.

시속 161㎞ 강속구를 쉽게 던졌던 주엘 주마야는 '기타 히어로'라는 비디오 게임에 심취했고, 열정이 지나친 나머지 왼쪽 손목에 염증이 생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