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라인 헤드라인]
입력 2016.06.07 (23:00) 수정 2016.06.08 (00:0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IAEA “北 핵시설 재가동” 美·中 “北 핵 보유 인정 못 해”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핵 보유국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북한이 최근 영변 핵 시설 재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개원 협상 장기화? 20대 국회도 지각 개원

20대 국회가 의장 선출 기한을 넘기면서 20년 넘게 '불법 지각 개원'을 하게 됐습니다. 각 당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면서 개원 협상이 장기화할 조짐입니다.

섬 지역 교사 ‘불안’ “9년 전에도 성폭행” 덜미

전남 섬 지역 학교 관사에서 여교사를 성폭행한 주민 중 1명이 9년 전에도 성폭행한 혐의가 드러났습니다. 관사의 부실한 안전 문제도 불거진 가운데, 섬마을 여교사들은
불안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어민 “파산 위기” 오늘도 中 어선 300척 출몰

우리 어민들의 직접 나포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오늘도 서해 NLL 해상에선 3백 척 넘는 중국 어선이 불법 조업을 이어갔습니다. 이들의 무차별 포획으로, 서해5도 어민들은 파산 위기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활주로 1곳 폐쇄 화물기 이륙 중 사고

어젯밤 인천공항에서 미국 국적 화물기가 이륙하려다 활주로를 벗어났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고 여파로 활주로 1곳이 폐쇄됐습니다.

“뛰어난 기동성” ‘차륜형 장갑차’ 우리 기술로 개발

바퀴를 달아 뛰어난 기동성을 자랑하는 차륜형 장갑차가 우리 기술로 개발됐습니다. 보병 부대의 임무 수행 능력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 [뉴스라인 헤드라인]
    • 입력 2016-06-07 22:54:33
    • 수정2016-06-08 00:09:24
    뉴스라인
IAEA “北 핵시설 재가동” 美·中 “北 핵 보유 인정 못 해”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핵 보유국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북한이 최근 영변 핵 시설 재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개원 협상 장기화? 20대 국회도 지각 개원

20대 국회가 의장 선출 기한을 넘기면서 20년 넘게 '불법 지각 개원'을 하게 됐습니다. 각 당의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면서 개원 협상이 장기화할 조짐입니다.

섬 지역 교사 ‘불안’ “9년 전에도 성폭행” 덜미

전남 섬 지역 학교 관사에서 여교사를 성폭행한 주민 중 1명이 9년 전에도 성폭행한 혐의가 드러났습니다. 관사의 부실한 안전 문제도 불거진 가운데, 섬마을 여교사들은
불안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어민 “파산 위기” 오늘도 中 어선 300척 출몰

우리 어민들의 직접 나포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오늘도 서해 NLL 해상에선 3백 척 넘는 중국 어선이 불법 조업을 이어갔습니다. 이들의 무차별 포획으로, 서해5도 어민들은 파산 위기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활주로 1곳 폐쇄 화물기 이륙 중 사고

어젯밤 인천공항에서 미국 국적 화물기가 이륙하려다 활주로를 벗어났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고 여파로 활주로 1곳이 폐쇄됐습니다.

“뛰어난 기동성” ‘차륜형 장갑차’ 우리 기술로 개발

바퀴를 달아 뛰어난 기동성을 자랑하는 차륜형 장갑차가 우리 기술로 개발됐습니다. 보병 부대의 임무 수행 능력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