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페이스X, 회수한 로켓 가을께 첫 재활용 실험
입력 2016.06.09 (01:29) 국제
미국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X가 로켓 발사 후 회수에 성공한 1단계 추진 로켓을 가을께 처음으로 재사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지시간 8일(어제) 미국 경제전문방송인 CNN 머니와 IT 전문 매체 기즈모도에 따르면, 스페이스X를 이끄는 억만장자 일런 머스크는 전날 SNS에 올린 글에서 "회수한 4번째 로켓이 격납고에 도착했다. 9월 또는 10월 회수한 로켓의 첫 재활용 발사를 목표로 한다"라고 밝혔다.

한 번 발사한 로켓을 버리지 않고 재활용하면 로켓 제작·발사 비용은 10분의 1로 줄어든다.

지난해 12월 추진 로켓을 처음으로 지상에서 회수한 스페이스X는 지난 4월 8일엔 5번째 도전 만에 해상 회수에도 성공했다.

발사 후 폐기 처분되지 않고 온전히 돌아온 스페이스X의 로켓은 모두 4개로 늘었다.
  • 스페이스X, 회수한 로켓 가을께 첫 재활용 실험
    • 입력 2016-06-09 01:29:52
    국제
미국 민간 우주선 개발업체인 스페이스X가 로켓 발사 후 회수에 성공한 1단계 추진 로켓을 가을께 처음으로 재사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지시간 8일(어제) 미국 경제전문방송인 CNN 머니와 IT 전문 매체 기즈모도에 따르면, 스페이스X를 이끄는 억만장자 일런 머스크는 전날 SNS에 올린 글에서 "회수한 4번째 로켓이 격납고에 도착했다. 9월 또는 10월 회수한 로켓의 첫 재활용 발사를 목표로 한다"라고 밝혔다.

한 번 발사한 로켓을 버리지 않고 재활용하면 로켓 제작·발사 비용은 10분의 1로 줄어든다.

지난해 12월 추진 로켓을 처음으로 지상에서 회수한 스페이스X는 지난 4월 8일엔 5번째 도전 만에 해상 회수에도 성공했다.

발사 후 폐기 처분되지 않고 온전히 돌아온 스페이스X의 로켓은 모두 4개로 늘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