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OECD 가입 20주년…“지속적 구조개혁 관건”
입력 2016.06.09 (06:34) 수정 2016.06.09 (07: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우리나라가 경제개발 기구 즉 OECD에 가입한지 20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열린 경제 세미나에서 한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구조개혁과 고령화 시대에 대한 적절한 대처가 중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파리에서 박진현 특파원이 취재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의 OECD 가입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영화 '국제 시장'의 특별 상영회가 OECD 본부에서 열렸습니다.

이 영화가 한국전쟁부터 최근까지 한국 경제의 역동적인 모습을 오롯이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어지는 세미나에서는 OECD내에서 한국의 역할에 대한 평가도 이뤄졌습니다.

OECD가 꾸준히 추구하고 있는 녹색 성장은 한국의 적극적인 참여가 큰 힘이 됐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앙겔 구리아(OECD 사무 총장) : "한국은 녹색 성장을 중요하게 받아들였죠. 그래서 한국에 글로벌 녹색 성장 연구소가 있는 것입니다."

또 다른 20년 미래에 대한 고민도 함께 다뤄졌습니다.

<인터뷰> 윤종원(주OECD 대사) : "국제사회에서 정해준 룰을 그동안 따라왔다고 하면 이제부터는 좀 더 능동적으로 국제질서형성과정 자체를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1인당 국민소득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빨리 진행되는 노령화에 잘 대처하는 것이 중요한 장기과제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성장세가 둔화되는 문제점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구조개혁을 실천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 한국 OECD 가입 20주년…“지속적 구조개혁 관건”
    • 입력 2016-06-09 06:34:58
    • 수정2016-06-09 07:33: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올해 우리나라가 경제개발 기구 즉 OECD에 가입한지 20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열린 경제 세미나에서 한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구조개혁과 고령화 시대에 대한 적절한 대처가 중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파리에서 박진현 특파원이 취재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의 OECD 가입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영화 '국제 시장'의 특별 상영회가 OECD 본부에서 열렸습니다.

이 영화가 한국전쟁부터 최근까지 한국 경제의 역동적인 모습을 오롯이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어지는 세미나에서는 OECD내에서 한국의 역할에 대한 평가도 이뤄졌습니다.

OECD가 꾸준히 추구하고 있는 녹색 성장은 한국의 적극적인 참여가 큰 힘이 됐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앙겔 구리아(OECD 사무 총장) : "한국은 녹색 성장을 중요하게 받아들였죠. 그래서 한국에 글로벌 녹색 성장 연구소가 있는 것입니다."

또 다른 20년 미래에 대한 고민도 함께 다뤄졌습니다.

<인터뷰> 윤종원(주OECD 대사) : "국제사회에서 정해준 룰을 그동안 따라왔다고 하면 이제부터는 좀 더 능동적으로 국제질서형성과정 자체를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1인당 국민소득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빨리 진행되는 노령화에 잘 대처하는 것이 중요한 장기과제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성장세가 둔화되는 문제점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구조개혁을 실천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