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정부 사패산서 여성 시신 발견…“피살 추정”
입력 2016.06.09 (06:50) 수정 2016.06.09 (07: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락산 여성 등산객 살인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홀로 산에 오른 여성이 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경기 의정부의 사패산에서 5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피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 등산객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사패산 8부 능선 호암사 100미터 부근입니다.

어제 오전 7시 10분쯤 한 등산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피해 여성의 시신은 기존 등산로에서 20미터쯤 떨어진, 등산객들의 왕래가 드문 곳에서 발견됐습니다.

바위에 펼쳐놓은 돗자리 위에 엎드린 채 옷의 일부가 벗겨진 상태였습니다.

주변에는 술과 김치 등 먹다 남은 음식물이 있었습니다.

피해 여성은 55살 정 모 씨.

시신으로 발견되기 하루 전인 7일 낮 12시 반쯤 의정부역 인근 마트에서 신용카드로 음식물을 산 뒤 혼자 산에 오르는 모습이 CCTV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정 씨의 신용카드가 사라진 점, 또 목이 졸린 듯한 흔적을 토대로 살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목에도 상처가 있고, 눈에 일혈점이 있고 하니 (누군가가) 목에 압박을 해서 질식사로 사망한 게 아닌가..."

혼자서 인적 드문 산을 오르던 여성을 노렸다는 점에서 불과 열흘 전 발생한 수락산 60대 여성 살인 사건과 흡사해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정은(경기 의정부시) : "이런 소리 듣고는 이제 못간다고요, 이제는 혼자. 그 전엔 혼자 막 돌아다녔어요."

경찰은 성폭행 여부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정 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의정부 사패산서 여성 시신 발견…“피살 추정”
    • 입력 2016-06-09 06:53:03
    • 수정2016-06-09 07:37: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수락산 여성 등산객 살인 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홀로 산에 오른 여성이 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경기 의정부의 사패산에서 5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피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 등산객의 시신이 발견된 곳은 사패산 8부 능선 호암사 100미터 부근입니다.

어제 오전 7시 10분쯤 한 등산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피해 여성의 시신은 기존 등산로에서 20미터쯤 떨어진, 등산객들의 왕래가 드문 곳에서 발견됐습니다.

바위에 펼쳐놓은 돗자리 위에 엎드린 채 옷의 일부가 벗겨진 상태였습니다.

주변에는 술과 김치 등 먹다 남은 음식물이 있었습니다.

피해 여성은 55살 정 모 씨.

시신으로 발견되기 하루 전인 7일 낮 12시 반쯤 의정부역 인근 마트에서 신용카드로 음식물을 산 뒤 혼자 산에 오르는 모습이 CCTV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정 씨의 신용카드가 사라진 점, 또 목이 졸린 듯한 흔적을 토대로 살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목에도 상처가 있고, 눈에 일혈점이 있고 하니 (누군가가) 목에 압박을 해서 질식사로 사망한 게 아닌가..."

혼자서 인적 드문 산을 오르던 여성을 노렸다는 점에서 불과 열흘 전 발생한 수락산 60대 여성 살인 사건과 흡사해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정은(경기 의정부시) : "이런 소리 듣고는 이제 못간다고요, 이제는 혼자. 그 전엔 혼자 막 돌아다녔어요."

경찰은 성폭행 여부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정 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