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스바겐, ‘무조치’로 일관…한국 소비자만 무시
입력 2016.06.09 (07:12) 수정 2016.06.09 (07:4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폭스바겐이 이렇게 우리 정부를 상대로 허위, 조작 보고서를 제출하고, 소비자를 기망한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미국에서는 연비 조작 차종에 대한 환불과 보상금 지급 방침을 밝혔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정부를 속이려 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미국 정부의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발표되자 폭스바겐은 곧바로 사과했습니다.

<녹취> 마틴 빈터콘(폭스바겐 그룹 회장/지난해 9월22일) : "신속하고 포괄적인 해명이 가장 중요합니다. 폭스바겐의 조작행위는 결코 다시 있어서는 안 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달랐습니다.

<녹취> 토마스 쿨(폭스바겐 코리아 사장/지난해 10월8일) : "한국 정부와 긴밀히 함께 조사하고 있으며 이후에 해결 방안을 논의하겠습니다."

그리고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폭스바겐 측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의 결함시정명령에 결함 원인을 단 한 줄만 적어낸 오만함에 이어 제대로 된 리콜 계획도 아직까지 제출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영석(법안전융합연구소 차량연구기획부장) : "미국 같은 경우에는 집단 소송 내지는 징벌적 배상이 있기 때문에 정부 조사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모든 자료를 적극 제출합니다."

미국에서는 문제가 되는 모든 차량에 대해 환불 조치와 함께 1인당 최대 5천 달러까지 현금 보상 계획까지 발표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차 팔기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신차를 팔기위해 할인에 무이자 할부까지 동원하면서 매출은 오히려 배출가스 사태 이전 보다 10% 넘게 늘었습니다.

폭스바겐 측이 미국과 유럽, 심지어 일본과도 다른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면서 한국 정부와 소비자를 우롱하는 모습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폭스바겐, ‘무조치’로 일관…한국 소비자만 무시
    • 입력 2016-06-09 07:27:50
    • 수정2016-06-09 07:40:55
    뉴스광장
<앵커 멘트>

폭스바겐이 이렇게 우리 정부를 상대로 허위, 조작 보고서를 제출하고, 소비자를 기망한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미국에서는 연비 조작 차종에 대한 환불과 보상금 지급 방침을 밝혔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정부를 속이려 했습니다.

김기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9월, 미국 정부의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사실이 발표되자 폭스바겐은 곧바로 사과했습니다.

<녹취> 마틴 빈터콘(폭스바겐 그룹 회장/지난해 9월22일) : "신속하고 포괄적인 해명이 가장 중요합니다. 폭스바겐의 조작행위는 결코 다시 있어서는 안 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달랐습니다.

<녹취> 토마스 쿨(폭스바겐 코리아 사장/지난해 10월8일) : "한국 정부와 긴밀히 함께 조사하고 있으며 이후에 해결 방안을 논의하겠습니다."

그리고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폭스바겐 측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의 결함시정명령에 결함 원인을 단 한 줄만 적어낸 오만함에 이어 제대로 된 리콜 계획도 아직까지 제출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영석(법안전융합연구소 차량연구기획부장) : "미국 같은 경우에는 집단 소송 내지는 징벌적 배상이 있기 때문에 정부 조사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모든 자료를 적극 제출합니다."

미국에서는 문제가 되는 모든 차량에 대해 환불 조치와 함께 1인당 최대 5천 달러까지 현금 보상 계획까지 발표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차 팔기에만 집중하고 있습니다.

신차를 팔기위해 할인에 무이자 할부까지 동원하면서 매출은 오히려 배출가스 사태 이전 보다 10% 넘게 늘었습니다.

폭스바겐 측이 미국과 유럽, 심지어 일본과도 다른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면서 한국 정부와 소비자를 우롱하는 모습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