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캘리포니아주 10대 청소년 담배 못 산다
입력 2016.06.09 (07:55)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10대 청소년들은 앞으로 담배를 맘대로 살 수 없다.

캘리포니아 주에서 담배를 살 수 있는 나이를 18세 이상에서 21세 이상으로 상향한 법안이 현지시간 9일 발효된다고 USA투데이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이 법안의 발효에 따라 캘리포니아 주는 미국에서 하와이에 이어 두 번째로 10대의 담배 구매를 금지한 주가 된다.

아울러 학교와 음식점, 병원 등 공공장소에서 전자담배 흡연을 금지하는 법안도 이날 발효된다.
.
미국 의학원은 모든 주에서 담배 구매 나이를 21세 이상으로 상향하면 흡연 인구를 12%가량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 美 캘리포니아주 10대 청소년 담배 못 산다
    • 입력 2016-06-09 07:55:32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10대 청소년들은 앞으로 담배를 맘대로 살 수 없다.

캘리포니아 주에서 담배를 살 수 있는 나이를 18세 이상에서 21세 이상으로 상향한 법안이 현지시간 9일 발효된다고 USA투데이를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이 법안의 발효에 따라 캘리포니아 주는 미국에서 하와이에 이어 두 번째로 10대의 담배 구매를 금지한 주가 된다.

아울러 학교와 음식점, 병원 등 공공장소에서 전자담배 흡연을 금지하는 법안도 이날 발효된다.
.
미국 의학원은 모든 주에서 담배 구매 나이를 21세 이상으로 상향하면 흡연 인구를 12%가량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