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2분기 경기회복세, 1분기보다 나아질 것”
입력 2016.06.09 (10:43) 경제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2분기 경기 회복세가 1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유 부총리는 오늘(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우리 경제가 연초 부진에서 벗어나 완만한 개선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정책효과로 3월 경기 개선세가 예상보다 확대되면서 1분기 성장률이 0.5%로 상향조정 됐다"며 "2분기에는 재정조기집행 효과의 이월, 임시공휴일, 개소세 인하 효과 등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아직 민간 부문의 활력은 충분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유 부총리는 "수출 부진의 영향이 설비투자 부진, 가동률 하락 등 내수로 점차 파급될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며 "제조업을 중심으로 취업자 증가세가 둔화하는 등 우리 경제의 고용 여력도 저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요인과 함께 공급과잉 및 과도한 규제에 따른 투자부진, 주력업종의 산업경쟁력 약화 등 구조적 요인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고 봤다.

유 부총리는 "우리 경제를 재도약시킬 수 있는 근본적 처방은 구조조정과 산업개혁뿐이라는 엄중한 인식하에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기업집단 지정기준을 자산 5조원에서 10조원 이상으로 조정한 배경에 대해서는 "투자확대와사업재편을 기피하는 피터팬 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고,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이 대기업 규제로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유일호 “2분기 경기회복세, 1분기보다 나아질 것”
    • 입력 2016-06-09 10:43:14
    경제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2분기 경기 회복세가 1분기보다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유 부총리는 오늘(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우리 경제가 연초 부진에서 벗어나 완만한 개선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정책효과로 3월 경기 개선세가 예상보다 확대되면서 1분기 성장률이 0.5%로 상향조정 됐다"며 "2분기에는 재정조기집행 효과의 이월, 임시공휴일, 개소세 인하 효과 등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아직 민간 부문의 활력은 충분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유 부총리는 "수출 부진의 영향이 설비투자 부진, 가동률 하락 등 내수로 점차 파급될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며 "제조업을 중심으로 취업자 증가세가 둔화하는 등 우리 경제의 고용 여력도 저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요인과 함께 공급과잉 및 과도한 규제에 따른 투자부진, 주력업종의 산업경쟁력 약화 등 구조적 요인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고 봤다.

유 부총리는 "우리 경제를 재도약시킬 수 있는 근본적 처방은 구조조정과 산업개혁뿐이라는 엄중한 인식하에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기업집단 지정기준을 자산 5조원에서 10조원 이상으로 조정한 배경에 대해서는 "투자확대와사업재편을 기피하는 피터팬 증후군이 발생할 수 있고,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이 대기업 규제로 글로벌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