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양주 폭발사고’ 포스코건설, 안전 문건 사후 조작
입력 2016.06.09 (10:43) 수정 2016.06.09 (15:36) 사회
14명의 사상자가 난 '남양주 폭발사고'와 관련해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이 공사현장의 안전 관련 문건을 사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 남양주경찰서 수사본부는 포스코건설이 매일 작성해야 할 '작업 환경 측정' 문건을 작성하지 않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사고 발생 이후 소급·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작업 환경 측정이란 작업 현장의 산소·일산화탄소·황화수소·조도·소음 등의 수치를 측정하는 것을 말한다.

경찰은 사고가 난 뒤 포스코건설 안전팀 관계자가 문건을 조작한 것으로 보고, 이를 지시한 사람이 누구인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또 이번 문서 조작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적용을 피하기 위한 증거 인멸이나 사문서 위조·행사에 해당하는지 검토하고 있다. 이 문건을 작성하지 않은 것 자체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의 과태료 처분 사항에 그친다.

앞서 사고 공사장 감리업체가 재난 발생시 경찰과 사고조사위 조사에 대비해 일용직 근로자들을 상대로 '말맞춤 교육'을 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지난 1일 경기 남양주시 진접선 지하철 공사현장에서 폭발·붕괴사고가 나 4명이 숨지고 1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 ‘남양주 폭발사고’ 포스코건설, 안전 문건 사후 조작
    • 입력 2016-06-09 10:43:16
    • 수정2016-06-09 15:36:14
    사회
14명의 사상자가 난 '남양주 폭발사고'와 관련해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이 공사현장의 안전 관련 문건을 사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 남양주경찰서 수사본부는 포스코건설이 매일 작성해야 할 '작업 환경 측정' 문건을 작성하지 않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사고 발생 이후 소급·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작업 환경 측정이란 작업 현장의 산소·일산화탄소·황화수소·조도·소음 등의 수치를 측정하는 것을 말한다.

경찰은 사고가 난 뒤 포스코건설 안전팀 관계자가 문건을 조작한 것으로 보고, 이를 지시한 사람이 누구인지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또 이번 문서 조작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 적용을 피하기 위한 증거 인멸이나 사문서 위조·행사에 해당하는지 검토하고 있다. 이 문건을 작성하지 않은 것 자체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의 과태료 처분 사항에 그친다.

앞서 사고 공사장 감리업체가 재난 발생시 경찰과 사고조사위 조사에 대비해 일용직 근로자들을 상대로 '말맞춤 교육'을 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지난 1일 경기 남양주시 진접선 지하철 공사현장에서 폭발·붕괴사고가 나 4명이 숨지고 1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