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 “조선 3사 저가수주경쟁 관리…협력업체 근로자 지원대책 마련”
입력 2016.06.09 (10:54) 정치
정부와 새누리당이 9일(오늘) 오전 국회에서 당정 간담회를 열고 조선 3사의 구조조정 이유로 지목된 '저가 수주경쟁'을 관리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상훈 새누리당 정책위부의장은 간담회 후 브리핑을 통해 "조선 3사가 이렇게 구조조정을 할 수 밖에 없게 된 근본 이유는 저가수주경쟁에 있지 않나하는 의견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서는 또 조선 3사의 협력업체에 고용된 근로자들의 대량 실직이 우려되는 만큼 이를 관리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 정책위부의장은 "고용노동부의 특별고용업종 지원이 차질없이 이뤄져야 겠다는 의견제시가 있었다"며 "민간부분의 구조조정이 불가피하지만 공공부문 일감 지원이 병행해서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공공재원으로 운영되는 공적기관에 재원투입으로 정부가 부담을 안는 문제, 한국은행 발권력 카드로 제시하는 문제는 재발방지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제시가 있었다"며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적극적이고 가시적인 구조조정도 같이 병행되야한다 주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오늘 간담회에는 정부 측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이관섭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 등이 참석했으며, 당에서는 김광림 정책위의장,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김상훈 정책위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 당정 “조선 3사 저가수주경쟁 관리…협력업체 근로자 지원대책 마련”
    • 입력 2016-06-09 10:54:31
    정치
정부와 새누리당이 9일(오늘) 오전 국회에서 당정 간담회를 열고 조선 3사의 구조조정 이유로 지목된 '저가 수주경쟁'을 관리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상훈 새누리당 정책위부의장은 간담회 후 브리핑을 통해 "조선 3사가 이렇게 구조조정을 할 수 밖에 없게 된 근본 이유는 저가수주경쟁에 있지 않나하는 의견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서는 또 조선 3사의 협력업체에 고용된 근로자들의 대량 실직이 우려되는 만큼 이를 관리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김 정책위부의장은 "고용노동부의 특별고용업종 지원이 차질없이 이뤄져야 겠다는 의견제시가 있었다"며 "민간부분의 구조조정이 불가피하지만 공공부문 일감 지원이 병행해서 이뤄졌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공공재원으로 운영되는 공적기관에 재원투입으로 정부가 부담을 안는 문제, 한국은행 발권력 카드로 제시하는 문제는 재발방지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제시가 있었다"며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적극적이고 가시적인 구조조정도 같이 병행되야한다 주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오늘 간담회에는 정부 측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비롯해 이관섭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 등이 참석했으며, 당에서는 김광림 정책위의장,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김상훈 정책위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