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도요타, ‘일주일 하루만 출근’ 재택근무제 도입
입력 2016.06.09 (11:01) 국제
일본 최대 자동차회사인 도요타가 일주일에 하루만 출근하는 파격적인 재택근무제를 도입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9일 보도했다.

도요타는 본사의 전체 사원 7만 2천 명 가운데 인사·경리·영업·개발 등에 종사하는 사원인 '종합직' 2만 5천여 명을 대상으로 8월부터 재택근무제를 시행한다고 노동조합에 통보했다.

주중 하루 출근해 2시간만 사무실에서 일하고 나머지 시간은 집이나 외부의 영업 현장에서 일하는 제도이다. 이 제도 도입으로 사무직은 대부분 집에서 근무하고, 영업 담당자는 회사에 들어올 필요 없이 귀가 후 이메일로 보고하는 방식으로 일하게 된다.

도요타는 부작용으로 지적되는 정보 누출을 막기 위해 단말기에 기록을 남기지 않는 컴퓨터를 대량 도입할 예정이다. 도요타는 육아 중인 사원을 대상으로 하루 4시간만 근무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등 그동안 단계적으로 재택근무제를 확대해왔다.
  • 日도요타, ‘일주일 하루만 출근’ 재택근무제 도입
    • 입력 2016-06-09 11:01:25
    국제
일본 최대 자동차회사인 도요타가 일주일에 하루만 출근하는 파격적인 재택근무제를 도입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9일 보도했다.

도요타는 본사의 전체 사원 7만 2천 명 가운데 인사·경리·영업·개발 등에 종사하는 사원인 '종합직' 2만 5천여 명을 대상으로 8월부터 재택근무제를 시행한다고 노동조합에 통보했다.

주중 하루 출근해 2시간만 사무실에서 일하고 나머지 시간은 집이나 외부의 영업 현장에서 일하는 제도이다. 이 제도 도입으로 사무직은 대부분 집에서 근무하고, 영업 담당자는 회사에 들어올 필요 없이 귀가 후 이메일로 보고하는 방식으로 일하게 된다.

도요타는 부작용으로 지적되는 정보 누출을 막기 위해 단말기에 기록을 남기지 않는 컴퓨터를 대량 도입할 예정이다. 도요타는 육아 중인 사원을 대상으로 하루 4시간만 근무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등 그동안 단계적으로 재택근무제를 확대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