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혼자 한 게 아니에요”…불난 버스기사 구한 영웅들
입력 2016.06.09 (12:17) 수정 2016.06.09 (13:2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불이 붙은 버스에서 버스 기사를 구해낸 용감한 간호사가 화제가 됐었습니다.

하지만 버스기사 구조에 뛰어든 또 다른 영웅들이 있었던 것으로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한결같이 자신의 공을 남에게 돌렸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붙은 버스에 한 여성이 뛰어듭니다.

차체에 끼인 버스 기사를 구하기 위해서입니다.

버스 안은 유독가스로 가득 차있었습니다.

<녹취> "계속 당기고 있을게 나와요, 당기고 있을 테니까 나오라니까."

절체절명의 순간이었지만 26살 김혜민 씨는 누구보다 침착했습니다.

<인터뷰> 김혜민(버스 기사 구조 여성) : "아저씨 빨리 안 나오면 정말 큰일 나겠다 그 생각밖에 없었고, 내가 사고 났었구나, 사고가 커졌구나 이 생각은 나중에서야 했던 것 같아요."

김 씨가 취재진에게 가장 강조한 말은 다른 사람들이 더 큰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알려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뷰> 김혜민(버스 기사 구조 여성) : "다 같이 구조에 참여를 했다 말씀을 드려도 퍼지고 있는 건 영상뿐이니까 그 분들한데는 오히려 제가 죄송하죠."

사고 당시를 촬영한 또 다른 영상입니다.

누군가 필사적으로 견인용 철선을 버스에 연결합니다.

견인차 기사 김종득 씨입니다.

김 씨가 견인차로 차체를 끌어당긴 덕분에 버스 기사가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김 씨도 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시민들이 큰 역할을 했다고 말합니다.

<녹취> 김종득(견인차 기사) : "화물차 기사분이 있었습니다. 화재 진압도 하고 초창기부터 마지막까지 버스를 몇 번 오르락내르락 했는지 몰라요. 정장 입으신 여성분도 현장에서 응급처지하고 다 했거든요."

목숨을 건진 버스 기사는 고마운 마음을 시민들에게 전합니다.

<인터뷰> 이기숙(구조된 버스 기사) : "내가 책임진다고 해도 안가고 막 계속 저한데 와서 도와주려고 한 그게 진짜 너무 고마워요."

사고 현장에 있었던 이름 없는 영웅들은 한결 같이 자신의 선행은 숨기고 다른 사람들에게 공을 돌렸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혼자 한 게 아니에요”…불난 버스기사 구한 영웅들
    • 입력 2016-06-09 12:23:05
    • 수정2016-06-09 13:24:51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달 불이 붙은 버스에서 버스 기사를 구해낸 용감한 간호사가 화제가 됐었습니다.

하지만 버스기사 구조에 뛰어든 또 다른 영웅들이 있었던 것으로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한결같이 자신의 공을 남에게 돌렸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붙은 버스에 한 여성이 뛰어듭니다.

차체에 끼인 버스 기사를 구하기 위해서입니다.

버스 안은 유독가스로 가득 차있었습니다.

<녹취> "계속 당기고 있을게 나와요, 당기고 있을 테니까 나오라니까."

절체절명의 순간이었지만 26살 김혜민 씨는 누구보다 침착했습니다.

<인터뷰> 김혜민(버스 기사 구조 여성) : "아저씨 빨리 안 나오면 정말 큰일 나겠다 그 생각밖에 없었고, 내가 사고 났었구나, 사고가 커졌구나 이 생각은 나중에서야 했던 것 같아요."

김 씨가 취재진에게 가장 강조한 말은 다른 사람들이 더 큰 역할을 했다는 사실을 알려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뷰> 김혜민(버스 기사 구조 여성) : "다 같이 구조에 참여를 했다 말씀을 드려도 퍼지고 있는 건 영상뿐이니까 그 분들한데는 오히려 제가 죄송하죠."

사고 당시를 촬영한 또 다른 영상입니다.

누군가 필사적으로 견인용 철선을 버스에 연결합니다.

견인차 기사 김종득 씨입니다.

김 씨가 견인차로 차체를 끌어당긴 덕분에 버스 기사가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김 씨도 현장에 있었던 또 다른 시민들이 큰 역할을 했다고 말합니다.

<녹취> 김종득(견인차 기사) : "화물차 기사분이 있었습니다. 화재 진압도 하고 초창기부터 마지막까지 버스를 몇 번 오르락내르락 했는지 몰라요. 정장 입으신 여성분도 현장에서 응급처지하고 다 했거든요."

목숨을 건진 버스 기사는 고마운 마음을 시민들에게 전합니다.

<인터뷰> 이기숙(구조된 버스 기사) : "내가 책임진다고 해도 안가고 막 계속 저한데 와서 도와주려고 한 그게 진짜 너무 고마워요."

사고 현장에 있었던 이름 없는 영웅들은 한결 같이 자신의 선행은 숨기고 다른 사람들에게 공을 돌렸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