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원장 “백화점 입점업체 피해구제 시스템 만들겠다”
입력 2016.06.09 (15:20) 경제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이 백화점 입점업체의 불편을 신속하게 해소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위원장은 오늘(9일) 서울 성동구 한국패션협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백화점 입점업체 간담회에서 "대형 할인행사 기간에 발생할 가능성이 큰 입점업체의 불만·피해사례를 신속히 구제하기 위한 패스트트랙을 고안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입점업체 대표들은 높은 판매수수료, 예측하지 못한 매장이동과 퇴점, 인테리어 비용 부담, 원치 않는 판촉행사 참여 등을 주요 경영상의 어려움으로 꼽았다.

입점업체 대표들은 "거래 관행이 이전보다 나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중소기업이 피부로 체감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수준"이라며 제도개선과 엄정한 법 집행을 요구했다.

정 위원장은 "치열한 경쟁은 어디까지나 시장의 원칙을 지키면서 공정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며 "중소 입점업체가 체감할 수 있는 공정거래 환경 조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정위는 조만간 백화점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열어 입점업체들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해결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 공정위원장 “백화점 입점업체 피해구제 시스템 만들겠다”
    • 입력 2016-06-09 15:20:09
    경제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이 백화점 입점업체의 불편을 신속하게 해소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위원장은 오늘(9일) 서울 성동구 한국패션협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백화점 입점업체 간담회에서 "대형 할인행사 기간에 발생할 가능성이 큰 입점업체의 불만·피해사례를 신속히 구제하기 위한 패스트트랙을 고안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입점업체 대표들은 높은 판매수수료, 예측하지 못한 매장이동과 퇴점, 인테리어 비용 부담, 원치 않는 판촉행사 참여 등을 주요 경영상의 어려움으로 꼽았다.

입점업체 대표들은 "거래 관행이 이전보다 나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중소기업이 피부로 체감하기에는 다소 부족한 수준"이라며 제도개선과 엄정한 법 집행을 요구했다.

정 위원장은 "치열한 경쟁은 어디까지나 시장의 원칙을 지키면서 공정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며 "중소 입점업체가 체감할 수 있는 공정거래 환경 조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정위는 조만간 백화점 최고경영자(CEO) 간담회를 열어 입점업체들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해결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