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혐한시위 항의로 무산…日각료 “양쪽이 냉정히 대응하길”
입력 2016.06.09 (15:20) 국제
고노 다로 일본 국가공안위원장은 혐한 시위를 반복한 단체가 최근 가와사키에서 시위하려다가 시민 항의를 받고 중단한 것과 관련해 "혼란이 없도록 시위 참가자와 반대파 쌍방이 냉정하게 대응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고노 위원장은 최근 제정·발효된 '본국(일본)외 출신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적 언동의 해소를 향한 대응 추진에 관한 법'(헤이트 스피치 억제법)을 거론하며 "법의 취지를 이해하고 발언·행동하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또 혐한 시위 관련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이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앞서 헤이트 스피치 억제법이 시행됨에 따라 위법 행위가 있으면 엄정하게 대처하도록 전국 경찰본부에 지시했다.
경찰은 헤이트 스피치 억제법에는 혐한시위 자체를 금지하거나 처벌하는 규정이 없어서 시위 중 명예훼손이나 폭행 등을 적발하거나 항의하는 시민과의 충돌을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시위 중단을 요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 혐한시위 항의로 무산…日각료 “양쪽이 냉정히 대응하길”
    • 입력 2016-06-09 15:20:10
    국제
고노 다로 일본 국가공안위원장은 혐한 시위를 반복한 단체가 최근 가와사키에서 시위하려다가 시민 항의를 받고 중단한 것과 관련해 "혼란이 없도록 시위 참가자와 반대파 쌍방이 냉정하게 대응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고노 위원장은 최근 제정·발효된 '본국(일본)외 출신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적 언동의 해소를 향한 대응 추진에 관한 법'(헤이트 스피치 억제법)을 거론하며 "법의 취지를 이해하고 발언·행동하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또 혐한 시위 관련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이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앞서 헤이트 스피치 억제법이 시행됨에 따라 위법 행위가 있으면 엄정하게 대처하도록 전국 경찰본부에 지시했다.
경찰은 헤이트 스피치 억제법에는 혐한시위 자체를 금지하거나 처벌하는 규정이 없어서 시위 중 명예훼손이나 폭행 등을 적발하거나 항의하는 시민과의 충돌을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시위 중단을 요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