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영남권 신공항 발표
문재인 “신공항, 공정한 절차대로 하면 부산이 바라는대로 될 것”
입력 2016.06.09 (16:37)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가운데 한 곳인 부산 가덕도를 찾아 '가덕 신공항'을 지지한다는 의사를 거듭 확인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9일(오늘) 부산 강서구 가덕도를 방문해 부산시 관계자로부터 신공항 추진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개인적인 견해를 밝히기는 적절하지 않지만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대로 용역이 진행된다면 부산시민이 바라는 대로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새롭게 마련되는 국제공항은 김해공항의 대체 공항으로 추진된 것으로 안전하고 소음피해 없이 24시간 운영할 수 있는, 추가 확장할 수 있는 그런 입지여야 한다. 물류 효과를 제대로 낼 수 있는 그런 곳에 입지를 선택해야 한다"며 가덕신공항을 지지했다.

또, "신공항은 지역균형발전과 동남권 주민의 편의, 그리고 이 지역의 미래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참여정부 때부터 추진됐다"고 설명한 뒤,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연이어 공약했던 사안으로 더는 표류해서는 안 된다. 이제는 입지가 선정돼 현 정부 임기 중에 반드시 착공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부산 출신 국회의원들이 여야를 가리지 않고 문제를 제기한 입지선정 절차에 대해서도 문 전 대표는 "부산시민은 입지선정 절차가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되고 있느냐에 대해 걱정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심지어 친박의 핵심이라고 알려진 서병수 부산시장마저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런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해야 한다"며, "일방적으로 평가 절차가 진행된다면 부산시민은 그 결과를 수용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 문재인 “신공항, 공정한 절차대로 하면 부산이 바라는대로 될 것”
    • 입력 2016-06-09 16:37:05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가운데 한 곳인 부산 가덕도를 찾아 '가덕 신공항'을 지지한다는 의사를 거듭 확인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9일(오늘) 부산 강서구 가덕도를 방문해 부산시 관계자로부터 신공항 추진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은 뒤, "개인적인 견해를 밝히기는 적절하지 않지만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대로 용역이 진행된다면 부산시민이 바라는 대로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새롭게 마련되는 국제공항은 김해공항의 대체 공항으로 추진된 것으로 안전하고 소음피해 없이 24시간 운영할 수 있는, 추가 확장할 수 있는 그런 입지여야 한다. 물류 효과를 제대로 낼 수 있는 그런 곳에 입지를 선택해야 한다"며 가덕신공항을 지지했다.

또, "신공항은 지역균형발전과 동남권 주민의 편의, 그리고 이 지역의 미래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참여정부 때부터 추진됐다"고 설명한 뒤,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가 연이어 공약했던 사안으로 더는 표류해서는 안 된다. 이제는 입지가 선정돼 현 정부 임기 중에 반드시 착공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부산 출신 국회의원들이 여야를 가리지 않고 문제를 제기한 입지선정 절차에 대해서도 문 전 대표는 "부산시민은 입지선정 절차가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되고 있느냐에 대해 걱정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심지어 친박의 핵심이라고 알려진 서병수 부산시장마저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런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해야 한다"며, "일방적으로 평가 절차가 진행된다면 부산시민은 그 결과를 수용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