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장, 시중은행장들 소집…“조선사들과 거래 유지” 요청
입력 2016.06.09 (18:12) 경제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오늘(9일) 시중 은행장들을 불러모아 자구계획을 확정한 조선사들과 정상적 여신 거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은행들이 조선사 여신을 축소하면 애써 마련한 자구계획이 틀어질 수 있는 만큼 협조를 당부한 것이다.

오늘 오후 3시 금감원 회의실에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이덕훈 수출입은행장, 윤종규 국민은행 회장, 조용병 신한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이경섭 농협은행장, 권선주 기업은행장이 모였다. 이 자리에서 대형 조선 3사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하나은행은 시중 은행장들에게 조선사들의 자구계획을 설명했다. 독자 생존을 모색하고 있는 조선사들과 거래를 유지해달라는 취지다.

은행장들은 조선업을 둘러싼 시장 불안 심리가 완화되도록 협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SPP·성동·대선조선 등 중소 조선 3사에 대해선 자구계획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동시에 유동성이 부족해져도 절대로 추가 자금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데 뜻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진웅섭 원장은 주채권은행들에 조선사들의 자구계획 이행 상황과 유동성 현황을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올해 대기업에 대한 정기 신용위험평가를 그 어느 때보다 엄격하게 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진 원장은 "올해는 취약 업종을 중심으로 평가 기준이 강화됐다"며 "평가가 완료된 취약 기업과 약정(MOU)을 맺어 사후 관리도 신속하게 진행해달라"고 은행장들에게 요청했다.

  • 금감원장, 시중은행장들 소집…“조선사들과 거래 유지” 요청
    • 입력 2016-06-09 18:12:20
    경제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오늘(9일) 시중 은행장들을 불러모아 자구계획을 확정한 조선사들과 정상적 여신 거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은행들이 조선사 여신을 축소하면 애써 마련한 자구계획이 틀어질 수 있는 만큼 협조를 당부한 것이다.

오늘 오후 3시 금감원 회의실에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이덕훈 수출입은행장, 윤종규 국민은행 회장, 조용병 신한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이광구 우리은행장, 이경섭 농협은행장, 권선주 기업은행장이 모였다. 이 자리에서 대형 조선 3사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하나은행은 시중 은행장들에게 조선사들의 자구계획을 설명했다. 독자 생존을 모색하고 있는 조선사들과 거래를 유지해달라는 취지다.

은행장들은 조선업을 둘러싼 시장 불안 심리가 완화되도록 협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SPP·성동·대선조선 등 중소 조선 3사에 대해선 자구계획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동시에 유동성이 부족해져도 절대로 추가 자금 지원을 하지 않겠다는데 뜻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진웅섭 원장은 주채권은행들에 조선사들의 자구계획 이행 상황과 유동성 현황을 철저히 점검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올해 대기업에 대한 정기 신용위험평가를 그 어느 때보다 엄격하게 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진 원장은 "올해는 취약 업종을 중심으로 평가 기준이 강화됐다"며 "평가가 완료된 취약 기업과 약정(MOU)을 맺어 사후 관리도 신속하게 진행해달라"고 은행장들에게 요청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