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일, 워싱턴서 제1차 중동정책협의회
입력 2016.06.09 (18:34) 정치
한국과 미국, 일본이 참여하는 '중동정책협의회'가 오는 13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처음으로 열린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한미일 중동정책협의회는 지난해 4월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에서 우리 측 제안에 따라 합의됐다.

우리 측에서는 권희석 외교부 아프라카중동국장이, 미국에서는 앤 패터슨국무부 근동국 차관보, 일본에서는 우에무라 쓰카사(上村司) 외무성 아중동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외교부는 "이번 1차 협의회에서는 이란, GCC(걸프협력회의)와 예멘, 북아프리카, IS(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 대응,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문제 등 중동지역 핵심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협의회는 한미일 3국 간 글로벌 현안 공조의 일환"이라면서 "중동지역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한미일, 워싱턴서 제1차 중동정책협의회
    • 입력 2016-06-09 18:34:38
    정치
한국과 미국, 일본이 참여하는 '중동정책협의회'가 오는 13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처음으로 열린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한미일 중동정책협의회는 지난해 4월 워싱턴D.C.에서 열린 제1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에서 우리 측 제안에 따라 합의됐다.

우리 측에서는 권희석 외교부 아프라카중동국장이, 미국에서는 앤 패터슨국무부 근동국 차관보, 일본에서는 우에무라 쓰카사(上村司) 외무성 아중동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외교부는 "이번 1차 협의회에서는 이란, GCC(걸프협력회의)와 예멘, 북아프리카, IS(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 대응,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문제 등 중동지역 핵심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협의회는 한미일 3국 간 글로벌 현안 공조의 일환"이라면서 "중동지역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