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묘한 음색’ 이진아 “장난감처럼 아기자기한 음악할래요”
입력 2016.06.09 (18:47) 연합뉴스
풍성한 고음으로 내지르는 절창도 아닌데 묘하게 끌린다. 가녀리면서도 청아한 음색이 귓가를 소곤소곤 간질인다. 투명한 음색에서 노래하는 사람의 순박한 성격이 비치는 듯하다.

SBS TV 'K팝 스타 4'로 주목받은 '이진아' 하면 떠오르는 건 독특한 음색이다. 평소 말하는 목소리도 귀엽고 깜찍해 '귀여운 척 한다'는 오해를 받을 정도다.

당시 프로그램에서 목소리뿐 아니라 작곡과 연주 실력으로 호평받은 이진아가 9일 강남구 신사동 M아카데미에서 데뷔 싱글 '애피타이저' 음악감상회를 열고 신고식을 치렀다.

음악감상회인 만큼 이진아는 건반을 연주하며 자작곡을 라이브로 들려줬다. 싱글에 담긴 '배불러'와 '라이크&러브'(Like&Love) 등 두 곡은 리듬은 독특한데 동요처럼 쉽게 들린다. 그는 "장난감처럼 아기자기한 음악을 하고 싶다"며 자신의 음악 색깔이 잘 드러났다고 했다.

타이틀곡 '배불러'는 가요에서는 잘 쓰이지 않는 재즈 리듬이 섞여들었다. 이진아가 작사, 작곡하고 유희열이 편곡한 팝 재즈로 사랑에 빠져 그 사람만 생각해도 배부르다는 고백이 예쁜 목소리와 풍성한 사운드로 들려온다.

이진아는 "디즈니 만화 영화를 좋아한다"며 "디즈니 영화는 재미있고 우리에게 행복을 주지만 만들 때는 엄청난 기술과 기법, 노력이 들어가 감동을 준다. 내 음악도 예술적으로 최선을 다해 만들되 듣는 분들은 미소 지었으면 하는 작은 꿈이 있다"고 웃었다.

이날 무대에 오른 안테나뮤직의 유희열 대표는 이진아의 독특성을 극찬했다.

유희열은 "이진아는 정신세계와 목소리는 소녀인데 건반에선 손이 유려하게 흘러간다"며 "그래서 멜로디나 노래는 동요 같은데 MR(반주음악)을 들으면 복잡하게 잘 만들어진 재즈 팝이다. '배불러'도 대중적인 어법의 후크송 같지만 중간에 피아노 솔로 연주를 보면 '이게 뭐지?'란 독특한 느낌이 있다. 자작곡을 라이브로 선보이며 이렇게 피아노 치는 아티스트를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1주일에 두세 번씩 만나 유희열과 작업하면서 음악적인 시야가 넓어졌다는 이진아는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선택이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유희열 대표님이 이런 곡을 써봐라, 저런 가사를 써보라고 하셨죠. 제가 주목하지 못한 것들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가르쳐주셨어요. 드라마 삽입곡이나 광고 배경음악을 만드는 경험도 하며 연주, 편곡, 녹음 등을 체계적으로 배웠고요. 재즈 피아노를 더 깊이 배우기도 했어요."

그는 자신의 음악적인 방향에 대한 의지도 뚜렷했다.

그는 "K팝과 인디 음악의 중간 지점에서 이를 연결하는 음악인이 되고 싶다"며 "난 깊게 음악 하는 재즈 아티스트도 아니고 대중가요를 하는 사람도 아닌 중간 지점에서 음악을 하고 있다. 예술성과 대중성을 '양념 반 후라이드 반'처럼 섞어 한국 음악계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K팝 스타' 당시 음악 천재로 평가받은 데 대해선 "칭찬에 부응할지 걱정과 부담이 컸다"며 "그런 마음을 가지니 머릿속이 복잡해 곡이 더 안 나왔다. 그래서 오래 걸렸다"고 말했다.

이번 싱글 '애피타이저'는 이진아가 올해 '진아 식당'이란 타이틀로 선보일 총 석 장의 싱글 중 첫 번째 메뉴이다.

유희열은 "앨범에서 음원 시대로 바뀌었다"며 "(앨범을 내는) 안테나뮤직의 페퍼톤스, 루시드폴은 '올드 보이'지만 새로운 친구들은 20대에 맞게 음악 행보를 가고자 3부작으로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진아는 코스 요리처럼 '애피타이저'에 이어 메인 요리와 디저트를 선보인 뒤 정규 앨범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 ‘묘한 음색’ 이진아 “장난감처럼 아기자기한 음악할래요”
    • 입력 2016-06-09 18:47:01
    연합뉴스
풍성한 고음으로 내지르는 절창도 아닌데 묘하게 끌린다. 가녀리면서도 청아한 음색이 귓가를 소곤소곤 간질인다. 투명한 음색에서 노래하는 사람의 순박한 성격이 비치는 듯하다.

SBS TV 'K팝 스타 4'로 주목받은 '이진아' 하면 떠오르는 건 독특한 음색이다. 평소 말하는 목소리도 귀엽고 깜찍해 '귀여운 척 한다'는 오해를 받을 정도다.

당시 프로그램에서 목소리뿐 아니라 작곡과 연주 실력으로 호평받은 이진아가 9일 강남구 신사동 M아카데미에서 데뷔 싱글 '애피타이저' 음악감상회를 열고 신고식을 치렀다.

음악감상회인 만큼 이진아는 건반을 연주하며 자작곡을 라이브로 들려줬다. 싱글에 담긴 '배불러'와 '라이크&러브'(Like&Love) 등 두 곡은 리듬은 독특한데 동요처럼 쉽게 들린다. 그는 "장난감처럼 아기자기한 음악을 하고 싶다"며 자신의 음악 색깔이 잘 드러났다고 했다.

타이틀곡 '배불러'는 가요에서는 잘 쓰이지 않는 재즈 리듬이 섞여들었다. 이진아가 작사, 작곡하고 유희열이 편곡한 팝 재즈로 사랑에 빠져 그 사람만 생각해도 배부르다는 고백이 예쁜 목소리와 풍성한 사운드로 들려온다.

이진아는 "디즈니 만화 영화를 좋아한다"며 "디즈니 영화는 재미있고 우리에게 행복을 주지만 만들 때는 엄청난 기술과 기법, 노력이 들어가 감동을 준다. 내 음악도 예술적으로 최선을 다해 만들되 듣는 분들은 미소 지었으면 하는 작은 꿈이 있다"고 웃었다.

이날 무대에 오른 안테나뮤직의 유희열 대표는 이진아의 독특성을 극찬했다.

유희열은 "이진아는 정신세계와 목소리는 소녀인데 건반에선 손이 유려하게 흘러간다"며 "그래서 멜로디나 노래는 동요 같은데 MR(반주음악)을 들으면 복잡하게 잘 만들어진 재즈 팝이다. '배불러'도 대중적인 어법의 후크송 같지만 중간에 피아노 솔로 연주를 보면 '이게 뭐지?'란 독특한 느낌이 있다. 자작곡을 라이브로 선보이며 이렇게 피아노 치는 아티스트를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1주일에 두세 번씩 만나 유희열과 작업하면서 음악적인 시야가 넓어졌다는 이진아는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선택이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유희열 대표님이 이런 곡을 써봐라, 저런 가사를 써보라고 하셨죠. 제가 주목하지 못한 것들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가르쳐주셨어요. 드라마 삽입곡이나 광고 배경음악을 만드는 경험도 하며 연주, 편곡, 녹음 등을 체계적으로 배웠고요. 재즈 피아노를 더 깊이 배우기도 했어요."

그는 자신의 음악적인 방향에 대한 의지도 뚜렷했다.

그는 "K팝과 인디 음악의 중간 지점에서 이를 연결하는 음악인이 되고 싶다"며 "난 깊게 음악 하는 재즈 아티스트도 아니고 대중가요를 하는 사람도 아닌 중간 지점에서 음악을 하고 있다. 예술성과 대중성을 '양념 반 후라이드 반'처럼 섞어 한국 음악계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K팝 스타' 당시 음악 천재로 평가받은 데 대해선 "칭찬에 부응할지 걱정과 부담이 컸다"며 "그런 마음을 가지니 머릿속이 복잡해 곡이 더 안 나왔다. 그래서 오래 걸렸다"고 말했다.

이번 싱글 '애피타이저'는 이진아가 올해 '진아 식당'이란 타이틀로 선보일 총 석 장의 싱글 중 첫 번째 메뉴이다.

유희열은 "앨범에서 음원 시대로 바뀌었다"며 "(앨범을 내는) 안테나뮤직의 페퍼톤스, 루시드폴은 '올드 보이'지만 새로운 친구들은 20대에 맞게 음악 행보를 가고자 3부작으로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진아는 코스 요리처럼 '애피타이저'에 이어 메인 요리와 디저트를 선보인 뒤 정규 앨범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