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인민무력부장, 한미일 국방장관 ‘북핵 논의’에 “엄중한 도발”
입력 2016.06.09 (20:05) 정치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오늘(9일) 한미일 국방장관이 최근 싱가포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에 대해 "엄중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박영식은 담화에서 "며칠 전 싱가포르에서 2016년 아시아안보회의가 진행되었다"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 나아가 세계평화와 안보를 항시적으로 유린하고 파괴해온 장본인들이 자위적 권리를 걸고 드는 것 자체가 용납할 수 없는 또 하나의 엄중한 도발행위"라고 밝혔다.

박영식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문제 등을 거론하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에 절대적인 책임이 있는 당사자들이 남을 탓하며 자기들의 침략기도를 합리화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또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 침략책동에 맞서 억척같이 틀어쥔 만능보검이 우리의 자위적 핵 억제력"이라며 "우리와 맞서려는 적대세력은 그가 누구든 파멸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이 인민무력부장 명의로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 대응한다는 차원에서 인민무력부장을 내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한미일 국방장관은 지난 4일 제15차 아시아안보회의가 열린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정보공유를 증진해 나가기로 했다.
  • 北인민무력부장, 한미일 국방장관 ‘북핵 논의’에 “엄중한 도발”
    • 입력 2016-06-09 20:05:42
    정치
박영식 북한 인민무력부장이 오늘(9일) 한미일 국방장관이 최근 싱가포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을 논의한 것에 대해 "엄중한 도발행위"라고 비난하는 담화를 발표했다.

박영식은 담화에서 "며칠 전 싱가포르에서 2016년 아시아안보회의가 진행되었다"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 나아가 세계평화와 안보를 항시적으로 유린하고 파괴해온 장본인들이 자위적 권리를 걸고 드는 것 자체가 용납할 수 없는 또 하나의 엄중한 도발행위"라고 밝혔다.

박영식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문제 등을 거론하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에 절대적인 책임이 있는 당사자들이 남을 탓하며 자기들의 침략기도를 합리화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또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 침략책동에 맞서 억척같이 틀어쥔 만능보검이 우리의 자위적 핵 억제력"이라며 "우리와 맞서려는 적대세력은 그가 누구든 파멸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이 인민무력부장 명의로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 대응한다는 차원에서 인민무력부장을 내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한미일 국방장관은 지난 4일 제15차 아시아안보회의가 열린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정보공유를 증진해 나가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