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LL 해상 中 어선 軍 경고 무시 ‘배짱 조업’
입력 2016.06.09 (21:18) 수정 2016.06.09 (22: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 어선들이 연평도 근처까지 내려와 불법조업을 하다 우리 군의 경고 방송을 듣고 NLL 구역으로 달아나는 모습이 KBS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경고 방송은 5분 넘게 나왔지만, 중국 어선들은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연평도에서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평도 인근 NLL 해상입니다.

중국 깃발을 단 어선 50여 척이 바다 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잠시 뒤, 연평도 바로 앞까지 내려온 중국 어선이 눈에 띕니다.

이내 물러가라는 우리 군의 경고 방송이 나오고

<녹취> "현재 당신들의 선박은 우리나라 영해에 침범해 있습니다. 대한민국 영해를 떠나십시오."

중국 선원들은 배 후미로 나와 내렸던 그물을 걷어 올립니다.

하지만 당황한 기색이나 급한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5분 동안 계속된 경고 방송에도 어선은 움직일 기미가 없고, 문제가 생겼는지 잠시 뒤 다른 중국 어선 한 대가 다가와 붙여 세웁니다.

중국 어선 후미에는 바닥부터 싹쓸이할 수 있는 형망 등이 달려있습니다.

<녹취> 박태원(연평도 어촌계장) : "땅바닥에 박아서 조개를 캐는 거야, 조개. 조개고 뭐고 다 싹 쓸어 가는 거지. 어장이 완전 초토화되는 거지."

중국 어선이 그물을 끌어올리고, 또 다른 어선이 접근하는 동안 해군이나 해경은 보이지 않았고, 중국 어선은 다시 유유히 NLL 주변으로 돌아갔습니다.

오늘(9일) 하루도 연평도와 백령도 등 인근 서해 상에는 중국 어선 316척이 몰려와 불법 조업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NLL 해상 中 어선 軍 경고 무시 ‘배짱 조업’
    • 입력 2016-06-09 21:19:27
    • 수정2016-06-09 22:57:28
    뉴스 9
<앵커 멘트>

중국 어선들이 연평도 근처까지 내려와 불법조업을 하다 우리 군의 경고 방송을 듣고 NLL 구역으로 달아나는 모습이 KBS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경고 방송은 5분 넘게 나왔지만, 중국 어선들은 대수롭게 여기지 않는 모습이었습니다.

연평도에서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평도 인근 NLL 해상입니다.

중국 깃발을 단 어선 50여 척이 바다 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잠시 뒤, 연평도 바로 앞까지 내려온 중국 어선이 눈에 띕니다.

이내 물러가라는 우리 군의 경고 방송이 나오고

<녹취> "현재 당신들의 선박은 우리나라 영해에 침범해 있습니다. 대한민국 영해를 떠나십시오."

중국 선원들은 배 후미로 나와 내렸던 그물을 걷어 올립니다.

하지만 당황한 기색이나 급한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5분 동안 계속된 경고 방송에도 어선은 움직일 기미가 없고, 문제가 생겼는지 잠시 뒤 다른 중국 어선 한 대가 다가와 붙여 세웁니다.

중국 어선 후미에는 바닥부터 싹쓸이할 수 있는 형망 등이 달려있습니다.

<녹취> 박태원(연평도 어촌계장) : "땅바닥에 박아서 조개를 캐는 거야, 조개. 조개고 뭐고 다 싹 쓸어 가는 거지. 어장이 완전 초토화되는 거지."

중국 어선이 그물을 끌어올리고, 또 다른 어선이 접근하는 동안 해군이나 해경은 보이지 않았고, 중국 어선은 다시 유유히 NLL 주변으로 돌아갔습니다.

오늘(9일) 하루도 연평도와 백령도 등 인근 서해 상에는 중국 어선 316척이 몰려와 불법 조업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