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평도는 지금…밤에도 中 어선 불법 조업
입력 2016.06.09 (21:20) 수정 2016.06.09 (21: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평도에서 중국 어선들의 싹쓸이 불법조업을 취재한 조정인 기자를 연결합니다.

조정인 기자! 밤이 깊어가는데, 지금 이시각에도 중국어선들은 불법조업을 계속하고 있다고요?

<리포트>

네, 지금 제가 서 있는 곳은 연평도항입니다.

제 뒤로는 조업을 마치고 돌아온 어선들이 정박하고 있는데요,

이곳이 북한과 불과 10여km 정도 떨어져 있어 밤에는 조업이 금지돼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시각에도 중국 어선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조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금 화면에는 오늘(9일) 해질무렵 불을 밝히고 조업을 하고 있는 중국 어선들의 모습이 보이는데요.

밤이 되면 보란 듯이 인근 해역을 돌아다니며 더 활발하게 조업을 합니다.

또 낮이 되도 돌아가지 않고 인근 NLL 주변에서 정박하면서 태연하게 휴식을 취하는데요,

잡은 수산물은 운반선이 모두 중국으로 싣고 갑니다.

반면 우리 어민들은 당장 올해 가을 조업조차 불가능할 거라며 파산 위기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연평도에서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연평도는 지금…밤에도 中 어선 불법 조업
    • 입력 2016-06-09 21:21:09
    • 수정2016-06-09 21:34:33
    뉴스 9
<앵커 멘트>

연평도에서 중국 어선들의 싹쓸이 불법조업을 취재한 조정인 기자를 연결합니다.

조정인 기자! 밤이 깊어가는데, 지금 이시각에도 중국어선들은 불법조업을 계속하고 있다고요?

<리포트>

네, 지금 제가 서 있는 곳은 연평도항입니다.

제 뒤로는 조업을 마치고 돌아온 어선들이 정박하고 있는데요,

이곳이 북한과 불과 10여km 정도 떨어져 있어 밤에는 조업이 금지돼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시각에도 중국 어선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조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지금 화면에는 오늘(9일) 해질무렵 불을 밝히고 조업을 하고 있는 중국 어선들의 모습이 보이는데요.

밤이 되면 보란 듯이 인근 해역을 돌아다니며 더 활발하게 조업을 합니다.

또 낮이 되도 돌아가지 않고 인근 NLL 주변에서 정박하면서 태연하게 휴식을 취하는데요,

잡은 수산물은 운반선이 모두 중국으로 싣고 갑니다.

반면 우리 어민들은 당장 올해 가을 조업조차 불가능할 거라며 파산 위기를 걱정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연평도에서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