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상선 “법원, 사채권자 집회 결의 인가”
입력 2016.06.09 (22:02) 경제
현대상선은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50부가 채권 재조정 및 출자 전환 내용을 담은 사채권자 집회 결의를 인가했다고 오늘(9일) 공시했다.

관련 상장 채권은 현대상선 177-2, 현대상선 179-2, 현대상선 180, 현대상선 186 등이다.

현대상선은 "사채권자 집회에 참여한 사채권자의 100%에 육박한 압도적 지지로 인해 빠른 인가가 결정될 수 있었다"며 "법원의 신속한 인가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채권단과 현대상선이 계획한 경영정상화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사채권자 등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상선은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이틀간 사채권자 집회를 열어 전체 공모사채 8천42억원 가운데 50% 이상을 출자전환하고 잔여 채무를 2년 거치·3년 분할상환하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 현대상선 “법원, 사채권자 집회 결의 인가”
    • 입력 2016-06-09 22:02:25
    경제
현대상선은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50부가 채권 재조정 및 출자 전환 내용을 담은 사채권자 집회 결의를 인가했다고 오늘(9일) 공시했다.

관련 상장 채권은 현대상선 177-2, 현대상선 179-2, 현대상선 180, 현대상선 186 등이다.

현대상선은 "사채권자 집회에 참여한 사채권자의 100%에 육박한 압도적 지지로 인해 빠른 인가가 결정될 수 있었다"며 "법원의 신속한 인가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채권단과 현대상선이 계획한 경영정상화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사채권자 등 모든 이해관계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상선은 지난달 31일과 이달 1일 이틀간 사채권자 집회를 열어 전체 공모사채 8천42억원 가운데 50% 이상을 출자전환하고 잔여 채무를 2년 거치·3년 분할상환하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