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LL 해상 中 어선 軍 경고 무시 ‘배짱 조업’
입력 2016.06.09 (23:11) 수정 2016.06.10 (01:0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도 서해 연평도와 백령도 부근에서는 중국 어선 3백여 척이 태연히 불법 조업을 했습니다.

우리 군이 경고 방송을 해도 하던 일을 마저 한 뒤 유유히 NLL 쪽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연평도에서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평도 인근 NLL 해상입니다.

중국 깃발을 단 어선 50여 척이 바다 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잠시 뒤, 연평도 바로 앞까지 내려온 중국 어선이 눈에 띕니다.

이내 물러가라는 우리 군의 경고 방송이 나오고.

<녹취> "현재 당신들의 선박은 우리나라 영해에 침범해 있습니다. 대한민국 영해를 떠나십시오."

중국 선원들은 배 후미로 나와 내렸던 그물을 걷어 올립니다.

하지만 당황한 기색이나 급한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5분 동안 계속된 경고 방송에도 어선은 움직일 기미가 없고, 문제가 생겼는지 잠시 뒤 다른 중국 어선 한 대가 다가와 붙여 세웁니다.

중국 어선 후미에는 바닥부터 싹쓸이할 수 있는 형망 등이 달려있습니다.

<인터뷰> 박태원(연평도 어촌계장) : "(형망으로) 땅바닥에 박아서 조개를 캐는 거야, 조개. 조개고 뭐고 다 싹 쓸어 가는 거지. 어장이 완전 초토화되는 거지."

중국 어선이 그물을 끌어올리고, 또 다른 어선이 접근하는 동안 해군이나 해경은 보이지 않았고, 중국 어선은 다시 유유히 NLL 주변으로 돌아갔습니다.

오늘 하루도 연평도와 백령도 등 인근 서해 상에는 중국 어선 316척이 몰려와 불법 조업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NLL 해상 中 어선 軍 경고 무시 ‘배짱 조업’
    • 입력 2016-06-09 23:42:36
    • 수정2016-06-10 01:00:4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오늘도 서해 연평도와 백령도 부근에서는 중국 어선 3백여 척이 태연히 불법 조업을 했습니다.

우리 군이 경고 방송을 해도 하던 일을 마저 한 뒤 유유히 NLL 쪽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연평도에서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평도 인근 NLL 해상입니다.

중국 깃발을 단 어선 50여 척이 바다 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잠시 뒤, 연평도 바로 앞까지 내려온 중국 어선이 눈에 띕니다.

이내 물러가라는 우리 군의 경고 방송이 나오고.

<녹취> "현재 당신들의 선박은 우리나라 영해에 침범해 있습니다. 대한민국 영해를 떠나십시오."

중국 선원들은 배 후미로 나와 내렸던 그물을 걷어 올립니다.

하지만 당황한 기색이나 급한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5분 동안 계속된 경고 방송에도 어선은 움직일 기미가 없고, 문제가 생겼는지 잠시 뒤 다른 중국 어선 한 대가 다가와 붙여 세웁니다.

중국 어선 후미에는 바닥부터 싹쓸이할 수 있는 형망 등이 달려있습니다.

<인터뷰> 박태원(연평도 어촌계장) : "(형망으로) 땅바닥에 박아서 조개를 캐는 거야, 조개. 조개고 뭐고 다 싹 쓸어 가는 거지. 어장이 완전 초토화되는 거지."

중국 어선이 그물을 끌어올리고, 또 다른 어선이 접근하는 동안 해군이나 해경은 보이지 않았고, 중국 어선은 다시 유유히 NLL 주변으로 돌아갔습니다.

오늘 하루도 연평도와 백령도 등 인근 서해 상에는 중국 어선 316척이 몰려와 불법 조업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