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서만 안 보이는 靑 위성사진…“안보·실리 놓친다”
입력 2016.06.10 (06:41) 수정 2016.06.10 (11: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처럼 지도 정보의 해외 반출을 금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국가 안보 때문이라는 것이 정부의 설명입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규제하면, 안보가 제대로 지켜지는 걸까요?

범기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세종로 1번지 청와대가 국내 업체의 위성사진에는 숲으로 보입니다.

국가 안보사항을 표시 할 수 없게 한 법에 따라 위장한 겁니다.

반면 구글 미국판 위성사진에는 청와대가 선명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나 러시아 사이트에서도 잘 보입니다.

논산 육군 훈련소는 최근까지 홈페이지 길 찾기에 해외판 구글의 상세 위성 사진을 연결해 놓았습니다.

국민들이 쉽게 찾아오도록 위치 정보를 제공하려다 군 스스로 보안을 무력화한 겁니다.

결국 '안보' 때문에 국내에서만 불편을 겪고, 북한을 비롯한 해외에는 중요 시설이 모두 노출돼 있는 셈입니다.

<인터뷰> 최병남(국토지리정보원장) : "(현실적으로 안보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판단하십니까?) 네 저는 도움이 되고 있다고 판단합니다. (우회하면 얼마든지 돌파가 가능하지만 도움이 된다고요?) 우회해서 얻는 정보는 우리한테 요구하는 것처럼 정확하고 정밀한 데이터가 아닙니다."

규제 탓에 안보와 실리 모두를 놓치고 있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경진(가천대 법대 교수) : "지도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면서 대신에 일정한 영역에 대한 지도 정보는 제한하겠다, 특히 해상도 같은 걸 제한하겠다는 형태의 접근을 가미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스라엘은 국가 간 협약을 통해 해외 상업 위성 서비스에서도 보안 시설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안보를 지키면서도 불필요한 규제는 최소화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국내서만 안 보이는 靑 위성사진…“안보·실리 놓친다”
    • 입력 2016-06-10 06:42:54
    • 수정2016-06-10 11:50: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처럼 지도 정보의 해외 반출을 금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국가 안보 때문이라는 것이 정부의 설명입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규제하면, 안보가 제대로 지켜지는 걸까요?

범기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세종로 1번지 청와대가 국내 업체의 위성사진에는 숲으로 보입니다.

국가 안보사항을 표시 할 수 없게 한 법에 따라 위장한 겁니다.

반면 구글 미국판 위성사진에는 청와대가 선명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나 러시아 사이트에서도 잘 보입니다.

논산 육군 훈련소는 최근까지 홈페이지 길 찾기에 해외판 구글의 상세 위성 사진을 연결해 놓았습니다.

국민들이 쉽게 찾아오도록 위치 정보를 제공하려다 군 스스로 보안을 무력화한 겁니다.

결국 '안보' 때문에 국내에서만 불편을 겪고, 북한을 비롯한 해외에는 중요 시설이 모두 노출돼 있는 셈입니다.

<인터뷰> 최병남(국토지리정보원장) : "(현실적으로 안보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판단하십니까?) 네 저는 도움이 되고 있다고 판단합니다. (우회하면 얼마든지 돌파가 가능하지만 도움이 된다고요?) 우회해서 얻는 정보는 우리한테 요구하는 것처럼 정확하고 정밀한 데이터가 아닙니다."

규제 탓에 안보와 실리 모두를 놓치고 있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경진(가천대 법대 교수) : "지도 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면서 대신에 일정한 영역에 대한 지도 정보는 제한하겠다, 특히 해상도 같은 걸 제한하겠다는 형태의 접근을 가미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스라엘은 국가 간 협약을 통해 해외 상업 위성 서비스에서도 보안 시설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안보를 지키면서도 불필요한 규제는 최소화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