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비상! 지카 바이러스 첫 감염
[미리보기] 시사기획 창: 신종바이러스 전쟁-지카 진원지를 가다 (6월14일 방송)
입력 2016.06.10 (20:08) 수정 2016.06.10 (20:11) 미리보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신종 바이러스 전쟁, '지카' 진원지를 가다
방송일: 2016년 6월 14일(화) 22:00~, 1TV
취재기자: 이동환
촬영기자: 윤기현

지카 바이러스 진원지, 브라질 ‘헤시피’

이집트 숲모기가 감염시키는 지카바이러스 양성 환자가 올들어 국내에도 5명이 발생했다. 지카바이러스는 두통과 고열을 동반하는 감염병이다. 지난해 브라질에서 번지기 시작한 지카로 전세계 60여개국에서 환자가 발생했다. 문제는 지카바이러스에 걸린 임신부가 출산한 아기는 정상인보다 머리가 작은 소두증을 가지고 태어난다는 것이다. 취재진은 지카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번진 진원지인 브라질 북동부 도시 헤시피를 현지 취재했다.

지카 공포에 휩싸인 마을

헤시피에는 지난해부터 번지기 시작한 지카 공포가 아직도 휩쓸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지카 바이러스에 걸려 병원을 찾고 있었으며 특히 임신부들은 자신이 낳은 소두증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서 검진을 받고 있었다. 지카 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 숲모기는 어디서든 쉽게 볼수 있었다. 헤시피 근처 열대 우림은 물론이고 인근 식당 화장실에서까지 곳곳에서

목격할수 있었다. 주민들은 무더위 탓에 웃옷을 벗고 생활하는 등 모기 감염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동물원에서 사람들은 자유롭게 원숭이와 접촉하며 먹이를 주는가 하면 마을 시장에서는 전염병 예방 주사를 맞지 않은 동물들이 통제를 받지 않고 팔려나가고 있다. 바이러스 감염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이다

바이러스를 옮기는 주범은 '야생 동물' 메르스, 사스,에볼라, 최근의 지카바이러스까지 바이러스를 옮기는 주범은 야생 동물들이다. 주로 모기, 원숭이, 박쥐 등이 그들이다. 이들이 인간에게 바이러스를 쉽게 옮기는 이유는 자연과 밀림 등이 파괴되면서 인간과의 접촉이 빈번해졌기 때문이다. 또 교통 수단이 발달하면서 바이러스는 국가에서 국가로, 마을서 마을로 쉽게 이동하면서 전파되고 있다. 지난해 중동에서 번지기 시작한 메르스 바이러스가 국내로 유입돼 38명이 목숨을 잃은 것이 대표적인 경우다. 또한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 고기를 먹거나 접촉 하며 걸리는 경우도 많다.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인류의 전쟁 바이러스가 어디든 쉽게 전파되는 상황에서 인류는 이를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백신 개발이 그것이다, 신종 바이러스가 출연하면 백신을 개발해 바이러스 감염을 차단하는 게 최선이다. 그러나 바이러스가 생기고 나서 백신이 개발되기 까지 보통 몇 년의 기간이 걸리기 때문에 뒤늦게 대처할 수 밖에 없다는 한계가 있다. 이와 함께 각 국가 전문가들이 모여 바이러스 전파에 관한 정보를 교환하고 초기에 신속히 차단하는 방안에 정보도 교환하지만 한계가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국가 방역 체계를 근본적으로 개편하고 있지만 여전히 갈 길은 멀다. 일선 병원과 예방 기관에서는 감염병 의심 환자에 대한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언도 잇따랐다. 신종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국내 상황과 세계적인 공조 움직임도 취재했다.
  • [미리보기] 시사기획 창: 신종바이러스 전쟁-지카 진원지를 가다 (6월14일 방송)
    • 입력 2016-06-10 20:08:43
    • 수정2016-06-10 20:11:35
    미리보기
신종 바이러스 전쟁, '지카' 진원지를 가다
방송일: 2016년 6월 14일(화) 22:00~, 1TV
취재기자: 이동환
촬영기자: 윤기현

지카 바이러스 진원지, 브라질 ‘헤시피’

이집트 숲모기가 감염시키는 지카바이러스 양성 환자가 올들어 국내에도 5명이 발생했다. 지카바이러스는 두통과 고열을 동반하는 감염병이다. 지난해 브라질에서 번지기 시작한 지카로 전세계 60여개국에서 환자가 발생했다. 문제는 지카바이러스에 걸린 임신부가 출산한 아기는 정상인보다 머리가 작은 소두증을 가지고 태어난다는 것이다. 취재진은 지카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번진 진원지인 브라질 북동부 도시 헤시피를 현지 취재했다.

지카 공포에 휩싸인 마을

헤시피에는 지난해부터 번지기 시작한 지카 공포가 아직도 휩쓸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지카 바이러스에 걸려 병원을 찾고 있었으며 특히 임신부들은 자신이 낳은 소두증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서 검진을 받고 있었다. 지카 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 숲모기는 어디서든 쉽게 볼수 있었다. 헤시피 근처 열대 우림은 물론이고 인근 식당 화장실에서까지 곳곳에서

목격할수 있었다. 주민들은 무더위 탓에 웃옷을 벗고 생활하는 등 모기 감염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동물원에서 사람들은 자유롭게 원숭이와 접촉하며 먹이를 주는가 하면 마을 시장에서는 전염병 예방 주사를 맞지 않은 동물들이 통제를 받지 않고 팔려나가고 있다. 바이러스 감염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이다

바이러스를 옮기는 주범은 '야생 동물' 메르스, 사스,에볼라, 최근의 지카바이러스까지 바이러스를 옮기는 주범은 야생 동물들이다. 주로 모기, 원숭이, 박쥐 등이 그들이다. 이들이 인간에게 바이러스를 쉽게 옮기는 이유는 자연과 밀림 등이 파괴되면서 인간과의 접촉이 빈번해졌기 때문이다. 또 교통 수단이 발달하면서 바이러스는 국가에서 국가로, 마을서 마을로 쉽게 이동하면서 전파되고 있다. 지난해 중동에서 번지기 시작한 메르스 바이러스가 국내로 유입돼 38명이 목숨을 잃은 것이 대표적인 경우다. 또한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 고기를 먹거나 접촉 하며 걸리는 경우도 많다.

바이러스를 막기 위한 인류의 전쟁 바이러스가 어디든 쉽게 전파되는 상황에서 인류는 이를 차단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백신 개발이 그것이다, 신종 바이러스가 출연하면 백신을 개발해 바이러스 감염을 차단하는 게 최선이다. 그러나 바이러스가 생기고 나서 백신이 개발되기 까지 보통 몇 년의 기간이 걸리기 때문에 뒤늦게 대처할 수 밖에 없다는 한계가 있다. 이와 함께 각 국가 전문가들이 모여 바이러스 전파에 관한 정보를 교환하고 초기에 신속히 차단하는 방안에 정보도 교환하지만 한계가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국가 방역 체계를 근본적으로 개편하고 있지만 여전히 갈 길은 멀다. 일선 병원과 예방 기관에서는 감염병 의심 환자에 대한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언도 잇따랐다. 신종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국내 상황과 세계적인 공조 움직임도 취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