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도심 대규모 성소수자 축제…곳곳 ‘실랑이’
입력 2016.06.11 (21:59)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녹취> "제17회 퀴어문화축제 개막을 선언합니다."

동성애자를 비롯한 성 소수자들의 문화 행사인 '퀴어문화축제'.

서울광장에서 열린 건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주최 측 추산 4만 5천 명, 경찰 측 추산 만 천 명이 모여 지난해에 비해 참가자들이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인터뷰> 강명진(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 : "성 소수자의 존재가 조금 더 사회에 부각됨으로써 사회의 인식 변화와 사회 환경의 개선을 위해서 노력하는 야외 행사입니다."

같은 시간, 행사장 바로 옆 덕수궁 대한문 앞에선 동성애를 반대하는 종교와 시민단체 회원 만 2천명이 '맞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인터뷰> 소강석(퀴어축제반대 국민회의 상임대표) : "서울 광장에서 동성애 퀴어. 축제를 하도록 하는 것은 국민들의 절대 대다수가 우려하는 상황이 아니겠습니까"

양측의 대립은 퀴어 축제 측이 2.9km를 거리행진하는 오후 4시반 쯤 절정에 이르렀습니다.

행진을 막으려는 사람들과 경찰 간의 실랑이가 곳곳에서 벌어졌지만, 지난해와 달리 물리적 충돌까지 빚어지진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서울 도심 대규모 성소수자 축제…곳곳 ‘실랑이’
    • 입력 2016-06-11 21:59:01
    사회
 <녹취> "제17회 퀴어문화축제 개막을 선언합니다."

동성애자를 비롯한 성 소수자들의 문화 행사인 '퀴어문화축제'.

서울광장에서 열린 건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주최 측 추산 4만 5천 명, 경찰 측 추산 만 천 명이 모여 지난해에 비해 참가자들이 2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인터뷰> 강명진(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 : "성 소수자의 존재가 조금 더 사회에 부각됨으로써 사회의 인식 변화와 사회 환경의 개선을 위해서 노력하는 야외 행사입니다."

같은 시간, 행사장 바로 옆 덕수궁 대한문 앞에선 동성애를 반대하는 종교와 시민단체 회원 만 2천명이 '맞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인터뷰> 소강석(퀴어축제반대 국민회의 상임대표) : "서울 광장에서 동성애 퀴어. 축제를 하도록 하는 것은 국민들의 절대 대다수가 우려하는 상황이 아니겠습니까"

양측의 대립은 퀴어 축제 측이 2.9km를 거리행진하는 오후 4시반 쯤 절정에 이르렀습니다.

행진을 막으려는 사람들과 경찰 간의 실랑이가 곳곳에서 벌어졌지만, 지난해와 달리 물리적 충돌까지 빚어지진 않았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