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비상! 지카 바이러스 첫 감염
“임신 후기에 지카 감염된 경우 태아 뇌손상 확인 안돼”
입력 2016.06.16 (10:20) 수정 2016.06.16 (11:07) 국제
임신부가 임신 후기에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태아에게 소두증 등 심각한 뇌 손상은 나타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콜롬비아 공중보건 과학자들은 임신 3기(26주 이후)에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산모로부터 태어난 신생아 616명을 분석한 결과 소두증이나 뇌 손상을 앓는 경우는 한 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콜롬비아에서 작년 8월부터 올해 4월까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보고된 사람 중 임신 3기에 감염증상이 나타난 여성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지카 바이러스가 모든 임신 단계에서 산모와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지만 안심하긴 이르다고 지적했다.

임신 후기에 산모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아기가 소두증을 앓지는 않더라도 선천적 시력·청력 장애와 발달 문제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임신 3기에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산모의 아기로부터 소두증이나 뇌 손상이 발견되지 않은 것은 안심이 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것이 정상이라는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 “임신 후기에 지카 감염된 경우 태아 뇌손상 확인 안돼”
    • 입력 2016-06-16 10:20:38
    • 수정2016-06-16 11:07:23
    국제
임신부가 임신 후기에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태아에게 소두증 등 심각한 뇌 손상은 나타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콜롬비아 공중보건 과학자들은 임신 3기(26주 이후)에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산모로부터 태어난 신생아 616명을 분석한 결과 소두증이나 뇌 손상을 앓는 경우는 한 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콜롬비아에서 작년 8월부터 올해 4월까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보고된 사람 중 임신 3기에 감염증상이 나타난 여성들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지카 바이러스가 모든 임신 단계에서 산모와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지만 안심하긴 이르다고 지적했다.

임신 후기에 산모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아기가 소두증을 앓지는 않더라도 선천적 시력·청력 장애와 발달 문제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임신 3기에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산모의 아기로부터 소두증이나 뇌 손상이 발견되지 않은 것은 안심이 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것이 정상이라는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