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습기 살균제’ 존 리 전 옥시 대표 구속영장 기각
입력 2016.06.17 (04:59) 수정 2016.06.17 (15:16) 사회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의 '최대 가해업체'인 옥시레킷벤키저의 존 리(48)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존 리 전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한 뒤,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에 의한 범죄 혐의의 소명 정도와 구체적 사실관계에 대한 다툼의 여지 등에 비춰 볼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 특별수사팀은 업무상 과실치사 및 과실치상,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존 리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존 리 전 대표가 문제가 된 가습기 살균제가 가장 많이 팔려 나가던 시기에 옥시의 대표를 지내면서 가습기 살균제 부작용을 호소하는 민원을 접수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존 리 전 대표는 앞서 구속 기소 된 신현우 전 옥시 대표에 이어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옥시의 최고경영자를 지냈다.

검찰은 옥시 살균제의 원료 공급업체 CDI 대표 이 모 씨, 위탁제조업체 한빛화학 대표 정 모 씨에 대해서도 업무상 과실치사 및 과실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20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
  • ‘가습기 살균제’ 존 리 전 옥시 대표 구속영장 기각
    • 입력 2016-06-17 04:59:44
    • 수정2016-06-17 15:16:20
    사회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의 '최대 가해업체'인 옥시레킷벤키저의 존 리(48)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존 리 전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한 뒤,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에 의한 범죄 혐의의 소명 정도와 구체적 사실관계에 대한 다툼의 여지 등에 비춰 볼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 특별수사팀은 업무상 과실치사 및 과실치상,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존 리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존 리 전 대표가 문제가 된 가습기 살균제가 가장 많이 팔려 나가던 시기에 옥시의 대표를 지내면서 가습기 살균제 부작용을 호소하는 민원을 접수하고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존 리 전 대표는 앞서 구속 기소 된 신현우 전 옥시 대표에 이어 2005년부터 2010년까지 옥시의 최고경영자를 지냈다.

검찰은 옥시 살균제의 원료 공급업체 CDI 대표 이 모 씨, 위탁제조업체 한빛화학 대표 정 모 씨에 대해서도 업무상 과실치사 및 과실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는 20일 오전에 열릴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