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법 고발’ 참여연대 등 10여 곳 압수수색
입력 2016.06.17 (06:33) 수정 2016.06.17 (07: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대 총선 낙선운동과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한 참여연대 등 10여 곳에 대해서 경찰이 어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참여연대 등 관련 단체들은 무리한 탄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대 총선 때 참여연대 등이 벌였던 이런 낙선운동을 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선관위의 고발에 따라 경찰은 참여연대 등 총선시민네트워크와 관련된 10 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 "집회 때 사용했던 피켓이나 총선넷 활동과 관련된 문건들 압수한 거죠. 총선넷 관련된 회의자료와 활동자료.."

서울시 선관위는 총선시민네트워크가 후보자 이름이 들어간 인쇄물을 설치하는 등 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총선시민네트워크 측은 구멍이 뚫린 피켓을 사용해 법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강자('2016 총선넷' 공동대표) : "수사당국이 자의적인 판단에 근거해 자행하고 있는 총선넷에 대한 수사는 시민사회단체의 활동을 위축시키고…."

선관위는 또 총선넷이 이른바 최악의 후보 등에 대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하고 결과를 공개한 것도 문제 삼았습니다.

이에 대해 총선넷은 설문조사일뿐 여론조사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총선넷이 공개했던 이른바 최악의 후보 10명은 모두 새누리당 후보였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선거법 고발’ 참여연대 등 10여 곳 압수수색
    • 입력 2016-06-17 06:39:39
    • 수정2016-06-17 07:31: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0대 총선 낙선운동과 관련해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한 참여연대 등 10여 곳에 대해서 경찰이 어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참여연대 등 관련 단체들은 무리한 탄압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대 총선 때 참여연대 등이 벌였던 이런 낙선운동을 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선관위의 고발에 따라 경찰은 참여연대 등 총선시민네트워크와 관련된 10 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 : "집회 때 사용했던 피켓이나 총선넷 활동과 관련된 문건들 압수한 거죠. 총선넷 관련된 회의자료와 활동자료.."

서울시 선관위는 총선시민네트워크가 후보자 이름이 들어간 인쇄물을 설치하는 등 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총선시민네트워크 측은 구멍이 뚫린 피켓을 사용해 법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강자('2016 총선넷' 공동대표) : "수사당국이 자의적인 판단에 근거해 자행하고 있는 총선넷에 대한 수사는 시민사회단체의 활동을 위축시키고…."

선관위는 또 총선넷이 이른바 최악의 후보 등에 대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하고 결과를 공개한 것도 문제 삼았습니다.

이에 대해 총선넷은 설문조사일뿐 여론조사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총선넷이 공개했던 이른바 최악의 후보 10명은 모두 새누리당 후보였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