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터널공사 ‘미세먼지 예측량’ 축소 의혹
입력 2016.06.17 (07:36) 수정 2016.06.17 (08: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가 7km가 넘는 터널 공사를 하면서 미세먼지 농도 측정을 제대로 하지 않아서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환경부도 미세먼지 측정을 다시 하라고 했는데 재 측정 결과, 서울시의 첫번째 측정 결과보다 100배 가량 더 검출됐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신월동에서 여의도를 연결하는 국회대로, 상습정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7km가 넘는 제물포터널의 여의도구간 공사가 이번주 시작됐습니다.

공사 시작 전인 2013년 서울시는 터널 입구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양을 ㎥당 0.1㎍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환경영향평가의 주무 부서인 환경부는 이 평가가 잘못됐다며 다시 측정하라고 권고합니다.

그 결과 미세먼지 양은 9.5㎍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 당초 측정 결과보다 95배 높아진 것입니다.

측정 결과가 왜 이렇게 차이가 날까?

서울시가 주변이 막혀있지 않은 고속도로에 적용하는 측정 방식을 사용했었기 때문입니다.

<녹취> 문난경(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실장) : "(첫번째 평가 방식은)도로가 열린 상황에서 적용할 수 있는 모델이기 때문에, 터널에 대한 영향을 보기는 힘든 모델입니다."

주민들의 반발이 매일 이어지고 있지만 서울시는 지금 공사를 중단할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서울시 담당자(음성변조) : "공기(공사 기간)가 길어지면 나중에 그걸 가지고 귀책사유를 따지겠죠. 시에서 잘못한거냐, 민자사업자가 잘못한거냐"

제물포터널 사업은 민자사업으로 사업이 중단되면 서울시가 손실을 보상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서울시, 터널공사 ‘미세먼지 예측량’ 축소 의혹
    • 입력 2016-06-17 07:55:20
    • 수정2016-06-17 08:13:4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서울시가 7km가 넘는 터널 공사를 하면서 미세먼지 농도 측정을 제대로 하지 않아서 주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환경부도 미세먼지 측정을 다시 하라고 했는데 재 측정 결과, 서울시의 첫번째 측정 결과보다 100배 가량 더 검출됐습니다.

김기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신월동에서 여의도를 연결하는 국회대로, 상습정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7km가 넘는 제물포터널의 여의도구간 공사가 이번주 시작됐습니다.

공사 시작 전인 2013년 서울시는 터널 입구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양을 ㎥당 0.1㎍이라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환경영향평가의 주무 부서인 환경부는 이 평가가 잘못됐다며 다시 측정하라고 권고합니다.

그 결과 미세먼지 양은 9.5㎍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 당초 측정 결과보다 95배 높아진 것입니다.

측정 결과가 왜 이렇게 차이가 날까?

서울시가 주변이 막혀있지 않은 고속도로에 적용하는 측정 방식을 사용했었기 때문입니다.

<녹취> 문난경(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실장) : "(첫번째 평가 방식은)도로가 열린 상황에서 적용할 수 있는 모델이기 때문에, 터널에 대한 영향을 보기는 힘든 모델입니다."

주민들의 반발이 매일 이어지고 있지만 서울시는 지금 공사를 중단할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서울시 담당자(음성변조) : "공기(공사 기간)가 길어지면 나중에 그걸 가지고 귀책사유를 따지겠죠. 시에서 잘못한거냐, 민자사업자가 잘못한거냐"

제물포터널 사업은 민자사업으로 사업이 중단되면 서울시가 손실을 보상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