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당 대회에 고관 보내달라’ 반복된 北요청 거절”
입력 2016.06.17 (08:32) 국제
북한이 36년 만에 열린 조선노동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에 고위 관료를 보내달라고 거듭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도쿄신문이 오늘(17일)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북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달 초 열린 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의 권력서열 5위 류윈산(劉雲山)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을 초청했으나 중국 측은 '공산당 내부 사정'을 이유로 이에 응할 수 없다는 회신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북한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을 포함한 정치국 상무위원 중에서 한 명이 방북하도록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중국은 난색을 보이며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북한이 지난달 열린 당 대회에 외빈을 초청하지 않은 것에 대해 "중국이 초청에 응하지 않았기 때문에 유력한 우호국 정부나 당 대표단의 방북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 아니겠냐"고 반응했다.

1980년 10월에 열린 앞선 당 대회 때는 중국 권력서열 4위인 리셴녠(李先念) 당시 중국 공산당 부주석이 방북했고 118개국이 대표단을 보냈다.

도쿄신문은 중국이 이번에 북한의 요청에 응하지 않은 것은 올해 1월 북한이 4차 핵 실험을 강행한 뒤 사실상의 탄도미사일인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해 국제사회의 비판을 사고 있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중국 ‘당 대회에 고관 보내달라’ 반복된 北요청 거절”
    • 입력 2016-06-17 08:32:53
    국제
북한이 36년 만에 열린 조선노동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에 고위 관료를 보내달라고 거듭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도쿄신문이 오늘(17일)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북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달 초 열린 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의 권력서열 5위 류윈산(劉雲山)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을 초청했으나 중국 측은 '공산당 내부 사정'을 이유로 이에 응할 수 없다는 회신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북한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을 포함한 정치국 상무위원 중에서 한 명이 방북하도록 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중국은 난색을 보이며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북한이 지난달 열린 당 대회에 외빈을 초청하지 않은 것에 대해 "중국이 초청에 응하지 않았기 때문에 유력한 우호국 정부나 당 대표단의 방북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 아니겠냐"고 반응했다.

1980년 10월에 열린 앞선 당 대회 때는 중국 권력서열 4위인 리셴녠(李先念) 당시 중국 공산당 부주석이 방북했고 118개국이 대표단을 보냈다.

도쿄신문은 중국이 이번에 북한의 요청에 응하지 않은 것은 올해 1월 북한이 4차 핵 실험을 강행한 뒤 사실상의 탄도미사일인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해 국제사회의 비판을 사고 있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