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사무부총장, 14시간 조사…혐의 부인
입력 2016.06.17 (09:29) 수정 2016.06.17 (09:3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용에 대한 사례비 수수 의혹에 연루된 같은 당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14시간여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왕 부총장은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이현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14시간여에 걸친 검찰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조사에 앞서 의혹을 부인했던 왕 부총장은 조사를 마치고 나서도 사례비 수수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왕주현(국민의당 사무부총장) : "성실하게 조사 받았고요, 특별하게 리베이트에 대해 조사받은 바가 없었습니다."

김수민 의원이 대표로 있었던 광고업체 브랜드호텔에 홍보업체로부터 돈을 받으라고 지시했다는 의혹 또한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지난 총선 당시 홍보업체 두 곳과 32억 원 규모의 계약을 맺었는데, 이 과정에서 2억여 원이 김수민 의원이 대표로 있었던 광고업체 브랜드호텔에 지급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그 2억여 원을 사례비, 즉 '리베이트'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국민의당 홍보 TF가 홍보업체 계좌와 연결된 체크카드를 받아 6천만 원을 사용한 경위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국민의당 사무부총장, 14시간 조사…혐의 부인
    • 입력 2016-06-17 09:31:09
    • 수정2016-06-17 09:34:03
    930뉴스
<앵커 멘트>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용에 대한 사례비 수수 의혹에 연루된 같은 당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14시간여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왕 부총장은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이현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14시간여에 걸친 검찰조사를 받고 귀가했습니다.

조사에 앞서 의혹을 부인했던 왕 부총장은 조사를 마치고 나서도 사례비 수수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인터뷰> 왕주현(국민의당 사무부총장) : "성실하게 조사 받았고요, 특별하게 리베이트에 대해 조사받은 바가 없었습니다."

김수민 의원이 대표로 있었던 광고업체 브랜드호텔에 홍보업체로부터 돈을 받으라고 지시했다는 의혹 또한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지난 총선 당시 홍보업체 두 곳과 32억 원 규모의 계약을 맺었는데, 이 과정에서 2억여 원이 김수민 의원이 대표로 있었던 광고업체 브랜드호텔에 지급된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그 2억여 원을 사례비, 즉 '리베이트'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국민의당 홍보 TF가 홍보업체 계좌와 연결된 체크카드를 받아 6천만 원을 사용한 경위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