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진석, 김희옥에 ‘중대범죄’ 발언 두차례 사과”
입력 2016.06.17 (09:55) 수정 2016.06.17 (10:07) 정치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에게 복당 결정 연기를 "중대 범죄행위"라고 표현한 데 대해 두 차례 사과했으나 김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어제 혁신비대위가 유승민·윤상현 의원 등 7명의 탈당파에 대한 일괄 복당 허용을 의결하기에 앞서 김 위원장이 결정을 미루자고 하자 "오늘 처리하자는 비대위원들의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은데, 이를 묵살하는 건 중대한 범죄행위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투·개표와 대변인을 통한 결과 발표를 마치고 정 원내대표에게 불쾌감을 표시했으며, 정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 석상에서 "그 표현이 불쾌했다면 용서하시라"며 사과했다고 복수의 회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그럼에도 김 위원장이 비대위 오찬에 불참하자 정 원내대표는 회의 후 여의도 당사 6층에 있는 위원장 집무실로 찾아가 "위원장을 지목해서 한 얘기가 아니라, 상황이 그렇다는 걸 설명한 것"이라며 "오해하지 마시라"고 재차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원내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자신의 '중대 범죄' 표현과 관련해 "비대위원들의 의견이 모아진 것을 무시하고 덮은 게 나중에 알려지면 회의의 공정성을 의심받을 수 있다는 취지에서 한 것"이라며 "김 위원장도 즉석에서 문제를 삼지 않았고, 회의는 일사천리로 진행돼 표결까지 이뤄졌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의 거듭된 사과에도 김 위원장은 상당히 무거운 표정으로 당사를 떠났으며, 거취 문제까지 심각히 고민하고 있다고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인 김선동 의원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 “정진석, 김희옥에 ‘중대범죄’ 발언 두차례 사과”
    • 입력 2016-06-17 09:55:15
    • 수정2016-06-17 10:07:03
    정치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에게 복당 결정 연기를 "중대 범죄행위"라고 표현한 데 대해 두 차례 사과했으나 김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는 어제 혁신비대위가 유승민·윤상현 의원 등 7명의 탈당파에 대한 일괄 복당 허용을 의결하기에 앞서 김 위원장이 결정을 미루자고 하자 "오늘 처리하자는 비대위원들의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은데, 이를 묵살하는 건 중대한 범죄행위로 비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투·개표와 대변인을 통한 결과 발표를 마치고 정 원내대표에게 불쾌감을 표시했으며, 정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 석상에서 "그 표현이 불쾌했다면 용서하시라"며 사과했다고 복수의 회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그럼에도 김 위원장이 비대위 오찬에 불참하자 정 원내대표는 회의 후 여의도 당사 6층에 있는 위원장 집무실로 찾아가 "위원장을 지목해서 한 얘기가 아니라, 상황이 그렇다는 걸 설명한 것"이라며 "오해하지 마시라"고 재차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원내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자신의 '중대 범죄' 표현과 관련해 "비대위원들의 의견이 모아진 것을 무시하고 덮은 게 나중에 알려지면 회의의 공정성을 의심받을 수 있다는 취지에서 한 것"이라며 "김 위원장도 즉석에서 문제를 삼지 않았고, 회의는 일사천리로 진행돼 표결까지 이뤄졌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의 거듭된 사과에도 김 위원장은 상당히 무거운 표정으로 당사를 떠났으며, 거취 문제까지 심각히 고민하고 있다고 비대위원장 비서실장인 김선동 의원이 기자들에게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