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정의달 선물용 불량 수입품 797억어치 적발
입력 2016.06.17 (10:21) 경제
어린이날과 어비이날, 스승의날 등이 몰린 5월 '가정의 달' 기간 국내로 반입된 불법 수입 선물용품이 대량 적발됐다.

관세청은 4월 25일부터 지난 3일까지 40일간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A(45)씨 등 3명을 관세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171명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관세청이 이번 특별단속으로 적발한 물품은 총 797억원어치에 이른다. 짝퉁(가짜) 가방·의류 등 각종 선물용품(568억원 상당), 불량식품(174억원), 완구류·문규류·야구용품과 같은 어린이용품(46억원) 등 품목이 주를 이뤘다.

카시트·화장품 등 유아용품(5억원), 의약품·건강보조식품 등 효도용품(2억원)도 많았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휴가철과 같은 시기에 성수 품목의 불법 수입·유통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 가정의달 선물용 불량 수입품 797억어치 적발
    • 입력 2016-06-17 10:21:11
    경제
어린이날과 어비이날, 스승의날 등이 몰린 5월 '가정의 달' 기간 국내로 반입된 불법 수입 선물용품이 대량 적발됐다.

관세청은 4월 25일부터 지난 3일까지 40일간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A(45)씨 등 3명을 관세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171명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관세청이 이번 특별단속으로 적발한 물품은 총 797억원어치에 이른다. 짝퉁(가짜) 가방·의류 등 각종 선물용품(568억원 상당), 불량식품(174억원), 완구류·문규류·야구용품과 같은 어린이용품(46억원) 등 품목이 주를 이뤘다.

카시트·화장품 등 유아용품(5억원), 의약품·건강보조식품 등 효도용품(2억원)도 많았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휴가철과 같은 시기에 성수 품목의 불법 수입·유통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